비비비,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특허청 혁신제품 지정
'MARK-B™ COVID-19 Ag' 신규성·안전정 입증…변이 바이러스 검출에도 탁월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비비비는 자사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MARK-B™ COVID-19 Ag'가 특허청으로부터 우수특허기반 혁신제품으로 지정되었다고 19일 밝혔다.


우수특허기반 혁신제품이란 특허청장이 혁신성을 인정하여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추천한 제품 중 조달정책심의위원회에서 공공성과 혁신성을 인정한 제품을 말한다. 정부는 공공 구매력을 활용해 기업 성장을 지원하고, 공공서비스 질도 높이기 위해 기술 혁신성이 우수한 중소기업 제품 등을 선별해 '혁신제품'으로 지정하고 있다. 혁신제품으로 지정된 제품은 공공기관의 수의계약 납품 대상이 되며, 공공기관 '혁신구매 목표제'의 적용도 받게 된다.


비비비의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MARK-B™ COVID-19 Ag'는 순수 국내 원천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한 제품이다. 성능과 품질이 동종·유사 제품보다 우수하여 경제적·기술적 파급효과가 큰 제품으로 인정받았다. 다수의 국민에게 활용될 수 있는 제품으로 공공서비스 개선효과가 크며 친환경, 신산업, 국민안전 등 사회적 가치 실현 효과가 큰 제품임을 인정받은 셈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MARK-B™ COVID-19 Ag'는 비비비의 바이오센서 플랫폼 'MARK-B™'를 적용한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로 비인두에서 면봉으로 채취한 샘플을 사용해 15~20분 내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MARK-B™'에 적용된 메시아(MESIA) 기술은 비비비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면역분석 기술로 그 신규성과 진보성을 인정받아 국내외 특허로 등록됐다. 'MARK-B™ COVID-19 Ag'는 최근 확산되고 있는 델타 및 감마 등 변이 바이러스 검출에도 탁월한 성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비비 관계자는 "MARK-B™ COVID-19 Ag가 노동집약적이며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PCR 진단키트에 비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최대한 살려 앞으로 국내 병원·기업·공공기관에 적극 보급하겠다"며 "코로나19 팬데믹 시대에 불필요한 전문 인력 낭비를 줄이고, K-진단의 위상을 드높이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