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볼트EV' 전 모델로 리콜 확대
1조2000억 규모 추가 비용 예상…"LG에 배상 요구"
(사진=GM)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미국 제너럴모터스(이하 GM)가 현재 2017-2019년식 전기차(EV) 쉐보레 '볼트EV' 일부 모델에 한해 진행하고 있는 자발적 리콜 조치를 '볼트EUV'를 포함한 볼트EV 전 모델로 확대한다.


GM은 최근 브랜드 최초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볼트EUV와 2022년형 볼트EV에 대한 상세 제원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 리콜 조치 확대로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20일(미국 현지 시각) GM에 따르면 이번 리콜은 해당 차량에 공급된 배터리 셀에 음극 탭 결함과 분리막 접힘 등 문제가 발생했다. 이 문제는 배터리 화재 위험성을 높인다. GM은 사고 예방 차원에서 결함이 있는 쉐보레 볼트EV와 볼트EUV의 배터리 모듈을 새로운 배터리 모듈로 교체할 예정이다. 이로 인해 GM은 추가로 약 10억달러(한화 약 1조1835억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더그 파크스(Doug parks) GM 글로벌 제품 개발, 구매·서플라이 체인 부사장은 "안전 문제는 GM에서 결정하는 모든 일에서 가장 중요한 가이드가 된다"며 "전기차 미래를 이끌어 가는 리더로서 고객의 믿음을 구축하고 유지하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함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GM은 LG(LG에너지솔루션)의 제조 공정과 배터리 팩 분해와 같은 추가 조사를 통해 LG의 충북 오창 공장 외에도 다른 LG의 제조 공장에서 생산된 특정 배터리 셀에 제조 결함이 있음을 발견했다. 현재 GM과 LG는 해당 결함의 원인을 시정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GM은 이번 리콜 조치에 따른 비용에 대해 LG측에게 배상 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쉐보레 볼트EUV(사진 오른쪽)와 2022년형 볼트EV.(사진=한국GM)


이번 GM의 추가 리콜 규모는 지난 리콜에 포함되지 않았던 2019년형 볼트EV 9335대(미국 6993대, 캐나다 1212대), 2020-2022년형 볼트EV와 볼트EUV 6만3683대(미국 5만2403대, 캐나다 9019대)다.


GM 측은 "LG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신규 배터리 모듈의 조속한 증산을 추진하고 있으며, 교체 부품이 확보되는 즉시 고객들에게 통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GM은 이번 추가 리콜에 해당하는 차량 보유 고객들이 모듈 교체를 받기 전까지 '목표 충전 레벨 설정(Target Charge Level Option)' 기능을 통해 차량 최대 충전 용량을 90% 수준으로 변경할 것을 당부했다. 가급적 배터리를 수시로 충전해줄 것과 배터리 잔여 주행가능 거리가 70마일(약 113km) 이하로 떨어지지 않도록 유지할 것도 당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