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신기술금융사 대표 소집…신관치?
여신금융검사국장 주관 온라인 간담회 개최…건전경영 유도 목적
이 기사는 2021년 08월 23일 14시 5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금융감독원이 투자회사인 신기술사업금융회사(이하 신기술금융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비정기 행사로 금감원 담당 국장이 직접 신기술금융사 대표들을 소집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일각에서는 은행, 저축은행에 이어 신기술금융사에 대한 본격적인 감독과 제재가 시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은 오는 30일과 31일 양일간 전업 신기술금융사 대표 60여명(증권사 등 겸업사 제외)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개최한다. 행사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거리두기 4단계 조치를 고려해 온라인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주관은 금감원 여신금융검사국장이 맡는다.  간담회에서는 신기술금융사의 건전 영업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목적의 정부 측 지침이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신기술금융업에 대한 직접적인 제재에 나서기에 앞서 업계 자율개선을 유도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또 올해 신기술금융사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상반기 부문검사 결과에 대한 통보도 이뤄질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들어 신기술금융사의 조합 규모나 투자 규모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간담회는 신기술금융사의 건전 경영 관련해서 (올바른) 영업 행위들을 제안하기 위해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여신금융협회 통계에 따르면 국내 신기술금융사는 총 79곳이다. 이중 전업사는 67곳이다. 이번 온라인 간담회는 전업사를 대상으로만 진행한다. 총 60곳의 신기술금융사 대표가 참여할 예정이다. 


나머지 7곳의 신기술금융사는 이미 지난 8월 중순 금감원이 사전 면담을 진행했다. 해당 7곳은 온라인 간담회에는 참석하지 않는다. 금감원에서 온라인 간담회가 아닌 직접 면담을 통한 구체적인 현황 파악이 필요했던 곳들을 선별했던 것으로 파악된다. 


투자 업계에서는 간담회 이후 정부와 금감원 차원에서 신기술금융사에 대한 본격적인 감시와 제재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자산운용 업계에서 불거진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신기술금융사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사전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특히 업계에서는 신기술투자조합의 출자자 제한, 조합 결성 요건, 조합 공동운용 제도, 투자와 관련된 행위 제한 등에 관한 지침이 내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사실상 벤처투자조합이나 사모펀드에 대한 규제에 버금가는 조치들이 간담회 이후 생겨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투자 업계 관계자는 "사모펀드 업계의 문제로 촉발된 투자 업계 제도 개선이 신기술금융업에도 영향을 끼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투자가 위축되지 않는 선에서 합리적인 내용이 논의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