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보툴리눔 균주' 지재권 법적 대응
美 소송 전문 로펌 '퀸 엠마뉴엘' 선임…'보툴리눔 균주' 및 제조공정 지적재산권 보호


[팍스넷뉴스 윤아름 기자] 메디톡스가 '보툴리눔 균주' 지적재산권(IP)을 보호하기 위해 미국 소송 전문로펌인 '퀸 엠마뉴엘'을 공식 선임했다고 24일 밝혔다. 


세계적 로펌 중 하나인 '퀸 엠마뉴엘'은 IP보호와 관련된 소송 및 국제 중재 등 분쟁 사건만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선도적 로펌이다. 특히 삼성-애플, 삼성-화웨이간의 국제적 '스마트폰 전쟁'에서 삼성전자를 대리했고, 중국 대형 보험사가 미래에셋을 상대로 제기한 미국 소송에서도 미래에셋의 승리를 이끈 바 있다. 


'퀸 엠마뉴엘'은 세계적 대기업들이 상대측 변호사로 마주치기 두려워하는 로펌으로도 유명하다. 2020년 BTI 컨설팅 그룹이 연간 10억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린 300개 이상의 글로벌 기업들과 진행한 인터뷰에 따르면 '퀸 엠마뉴엘'은 '가장 상대하기 두려운 로펌 1위'로 선정됐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최근 승소한 미국 ITC소송을 통해 메디톡스의 지적재산권이 보호되어야 하는 이유와 정당성이 명확히 확립됐다"며 "메디톡스의 IP를 침해해 해외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기업들로부터 마땅히 보호받아야 하며, 세계적 로펌 '퀸 엠마뉴엘'의 선임을 계기로 정당한 권리를 되찾기 위한 행보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퀸 엠마뉴엘'은 메디톡스의 IP를 침해해 해외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모든 기업을 대상으로 정당한 권리를 되찾기 위한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퀸 엠마뉴엘의 창립자 존 퀸(John Quinn)은 "퀸 엠마뉴엘은 메디톡스의 IP와 관련된 모든 사실들을 면밀히 검토했다"며 "모든 침해 당사자로부터 메디톡스를 보호하기 위한 강력한 방어 활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