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머스크와 손잡고 친환경선박 시대 선도
1조6500억원 규모 메탄올 추진선박 8척 수주
(사진=한국조선해양은 최근 머스크와 메탄올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8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현대중공업그룹)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조선부문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세계 최대 선사인 머스크사와 손잡고 차세대 친환경선박인 메탄올 추진선박 건조에 나선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덴마크 머스크와 1만6000TEU급 메탄올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8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총 수주금액은 1조6474억원이다. 이번 계약에는 옵션 4척도 포함돼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되고 있다.


이번에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대형선으로는 세계 최초로 메탄올 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된다. 이 선박들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메탄올은 기존 선박유에 비해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온실가스 등 오염물질 배출을 대폭 줄일 수 있어 탄소중립 시대의 친환경 연료로 각광받고 있다. 머스크는 이번 선박 발주로 기존에 운영하던 노후 컨테이너선을 일부 대체해 연간 이산화탄소(CO₂) 배출을 100만톤 가량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대형 컨테이너선에 메탄올 추진 엔진을 탑재하는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머스크사와 메탄올, 암모니아 등 대체연료분야 협력을 더욱 강화해 친환경선박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