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임협 노사 잠정합의… "미래차 시대 변화 공동노력"
임협, 생산손실 없이 2개월 만에 합의 도출…기본급 7만5000원 인상
이 기사는 2021년 08월 24일 19시 3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기아가 무분규로 2021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도출하는데 성공했다. 기아 노사는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속 공동노력해 경쟁력 향상을 도모하기로 했다.


기아는 오토랜드 광명(구 소하리공장)에서 최준영 대표이사, 최종태 지부장 등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13차 본교섭에서 장시간 논의를 진행, 잠정합의안을 도출하는데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기아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과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등 위기상황 속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미래차 대전환 시기에 맞춰 노사 공동 노력이 절실하다는데 공감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올해 기아 노사는 휴가 이후 매주 2~3회 이상의 강도 높은 교섭을 진행하며 상호 입장차를 조율했다. 예년보다 교섭기간을 크게 단축해 지난 6월17일 상견례 이후 2개월여 만에 합의점을 찾았다. 올해는 파업으로 인한 생산손실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번 합의안에는 ▲기본급 7만5000원 인상 ▲경영성과금 200%+350만원 ▲품질브랜드 향상 특별 격려금 230만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상품권 10만원 ▲여가선용을 위한 특별주간연속2교대 포인트 20만 포인트 지급 등의 내용이 담겼다. 무분규 합의를 이끈 노사 공동 노력에 대한 무상주 13주 지급도 포함했다.


이번 합의에서 노사는 '미래 산업 변화 대응을 위한 노사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는 자동차산업 패러다임의 변화와 4차 산업 재편에 선제적인 대응을 통해 고객 종업원의 고용안정과 미래 경쟁력 확보에 공동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종업원의 고용안정과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5년까지 29조원 투자뿐 아니라, 미래 친환경차 시장 확대에 대비해 친환경차 전용공장 전환, 다품종 생산설비 투자 등 국내 오토랜드(광명·화성·광주)의 미래 방향도 제시됐다. 미래 변화 적응을 위한 직무교육을 지원하고, 자동차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협력사 동반성장을 강화한다는 내용도 합의에 포함됐다. 


복지환경 개선에도 합의했다. 첫차 구매 시 직원용 할인 혜택을 확대하고, 학자금 대출 이자 지원, 일반직과 연구직의 평일 연장근로 기준 시간 변경 등과 함께 재산 증식과 애사심 고취의 의미를 담은 우리사주도 시행하기로 했다.


다만 사측은 이번 교섭에서 정년연장, 해고자 복직 관련 노조 요구안에 대해서는 '수용불가' 입장을 유지했다.


기아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과 반도체 수급 문제 등 경영 불확실성이 고조된 현실에서 노사가 한걸음씩 양보함으로써 합의점을 찾을 수 있었다"며 "전용 전기차 'EV6'와 '스포티지' 등 고객 반응이 뜨거운 제품을 중심으로 판매 성장 모멘텀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는 오는 27일 진행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