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추진
올 4분기 내 상용화 전제 시범 운영 계획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로봇을 활용한 근거리 배달 서비스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세븐일레븐은 자율주행 로봇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 '뉴빌리티'와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도입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뉴빌리티'가 개발한 실외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를 활용한 근거리 배달 서비스를 오는 4분기 수도권 지역 주택가 상권 중심 상용화를 전제로 한 시범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뉴빌리티의 배달로봇 '뉴비'는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으며 개발 비용 등 가격 경쟁력도 우수하다는 설명이다.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이사는 "세븐일레븐과의 협업은 국내 리테일 업계에서 시도하는 첫번째 라스트마일 로봇 배달 사례로 로봇 배달 서비스 상용화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협업 사례들을 통해 고객들이 배달로봇 뉴비와 일상 속에서 자주 마주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뉴빌리티는 현재 국내 스타트업 중에 배달 로봇 기술로는 가장 앞서 있는 만큼 이번 프로젝트 계획의 파트너로 최적이라고 판단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편의점의 차세대 배달 서비스 모델을 안정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며, 가맹점의 운영 편의와 수익을 증대시킬 수 있는 혁신 활동에 양사가 더욱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