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OCI 합작사, 음극재 코팅용 소재 국산화 추진
피앤오케미칼, 총 투자비 745억원 들여 '피치' 1.5만톤 생산체제 구축
(사진=포스코케미칼 음극재 세종공장 전경. 사진제공=포스코케미칼)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피앤오케미칼이 음극재 코팅용 소재인 '피치(Pitch)' 국산화를 위해 총 745억원을 투자한다. 피앤오케미칼은 작년 7월 포스코케미칼과 OCI가 각각 51%, 49% 지분으로 합작한 사업법인이다. 이번 투자도 양사 지분비율에 따라 출자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26일 피앤오케미칼을 통해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음극재 코팅용 피치 1만5000톤 생산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음극재 코팅용 피치는 녹는점이 높은 고연화점(高軟化點) 피치로 석유를 증류해 얻어진 잔유물을 열처리해 제조한 탄소소재다. 


고연화점 피치는 이차전지 충전·방전 효율 향상과 배터리 수명을 증가시키기 위해 음극재 표면 코팅용으로 주로 사용된다. 음극재 팽창을 막아 고용량 배터리와 차세대 실리콘 음극재의 핵심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음극재 생산의 필수소재인 코팅용 피치 수요는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국내에는 그동안 제조사가 없어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투자로 코팅용 피치의 국산화를 추진함으로써 수급 안정성과 맞춤형 품질 생산을 함께 도모할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피앤오케미칼은 내년 5만톤 규모의 반도체 세정용 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에 이어 2024년 음극재 코팅용 피치 생산까지 계획하고 있다"면서 "고부가가치 첨단 화학소재 분야로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