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AC, 가상자산 수탁사 최초 ISMS 획득
신한은행 투자 커스터디 기업, 9월 24일 이전 사업자 신고 예정


[팍스넷뉴스 원재연 기자] 한국디지털자산수탁(KDAC)이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를 한달 앞두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획득했다. 거래소 외에 국내 커스터디 사업자 중에는 최초 ISMS인증 획득이다.   


KDAC은 가상자산 수탁 시스템에 대해 ISMS 인증을 취득했으며 오는 9월 24일로 예정된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기간내 사업자 신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KDAC은 원화 입출금 서비스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를 위해 갖춰야 할 주요 요건 중 하나인 실명확인 가상계좌 발급은 충족할 필요가 없다.


KDAC은 지난해 3월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 블록체인 기술기업 블로코, 리서치기업 페어스퀘어랩이 공동 설립한 디지털자산 수탁 기업이다. 지난 1월 신한은행에서 전략적 투자를 유치하고 공동 연구·개발(R&D) 등 사업 협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5월엔 글로벌 게임사 넥슨의 지주사인 NXC를 비롯해 알파자산운용, 제이씨현시스템 등으로부터 각 사가 보유한 가상자산을 맡아 보관하고 있다.


KDAC은 오는 9월 특금법에 따른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기한에 맞춰 자금세탁방지(AML) 및 고객신원확인(KYC) 절차를 강화했으며 이달 말까지 AML 시스템 구축을 완비할 예정이라 밝혔다. 


김준홍 KDAC 대표는 "이번 ISMS 인증으로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위한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고 볼 수 있다"며 "KDAC은 고도화된 보안 및 자금세탁방지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정부의 규제에 부응하며, 가상자산 시장에 관심을 갖고 있는 법인 및 기관들에게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FIU, 가상자산 전담 검사과 신설 인력 충원

자금세탁방지 관리 감독 전담, 9월 시행

잊지마 머지포인트

거래소 줄폐업 후에도 '유감'만 보이려나

가상자산 거래소 "신고기간 유예가 희망" 한 목소리

금융당국, 은행에 실명계좌 압박 하지 말아야…신고 안된다면 임시 허가라도 필요

'유니콘'된 업비트의 독무대

기업가치 10조원 돌파... 타 거래소는 실명계좌도 받지 못해

거래소 신고 유예 요구…금융당국 "불가"만 되풀이

가상자산 업계, "머지포인트·라임사태 이상의 투자자 피해 발생할 수 있어" 경고

업비트, 합작법인 탈퇴 후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도 '홀로'

나머지 거래소들 실명계좌 확인서 발급 지체…"문제는 트래블룰"

승부예측게임 "시장은 키우고 불법요소는 막아야!"

NHN 한게임 등 대형사도 서비스 접어, 제도 보완 절실

고승범 "거래소들 만나보겠다"...업계는 "환영"

"사업자 신고 기한 유예는 불가...ISMS 획득한 거래소들 만날 것"

신한, 거래소에 '계좌 중지' 예고

벌집계좌 유통기한 한달남짓…"혼용·집금계좌 닫을것"

금융위, 거래소 폐업시 '나홀로 상장코인' 경고

불안한 경우 가상자산 인출해야

'특금법 개정' 먼저냐 '업권법' 먼저냐

10여개 법안 아직도 국회 계류중…산업 육성·투자자 보호 모두 '보류'상태

불안함이 만든 코인투자, 신흥자산으로 부상

고액자산가 "아직은 신뢰어려워", 운용사 ETF 출시에 거래 규모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