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상시적인 토론으로 끊임없이 변화하는 SK 만들자"
'이천포럼 2021', 대학생·협력업체 등 외부인 초청... 온라인 강연 등 인기
'이천포럼 2021'에서 마무리 발언하는 최태원 회장.(사진=SK 제공)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앞으로 상시적인 토론의 장을 열어 끊임없이 변화하는 SK를 만들자"고 당부했다.


SK그룹은 지난 23~26일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위한, SK의 딥체인지 실천'을 주제로 '이천포럼 2021'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최 회장은 이번 포럼에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흐름과 공정, 성적 소수자(LGBT) 이슈까지 탐구하고 SK 경영에 대한 쓴소리도 듣는 등 의미 있는 시간을 만들었다"며 "넷 제로(Net Zero)와 파이낸셜 스토리 등 논의를 통해 많은 아이디어를 얻은 것도 수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SKMS연구소 소재지인 이천 지역 주민을 초청해 SK가 지역사회에 기여할 방안 등을 논의하는 기회도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SK는 이번 포럼에 처음으로 대학생, 협력업체, 사회적기업 관계자 등 외부인 500여명을 초청해 관심을 끌었다. 특히 글로벌 석학들이 펼친 온라인 강연과 토론, 소셜 등 새로 선보인 세션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정의란 무엇인가'로 유명한 마이클 샌델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포럼 첫날 '제도와 공정'을 주제로 온라인 기조 강연을 한데 이어 ESG 세선에서는 지속가능경영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레베카 헨더슨 하버드대 교수가 강연을 이어갔다.


헨더슨 교수는 "SK가 사회적 가치라고 부르는 ESG의 기본 개념이 코로나 팬데믹 이후 글로벌 사회와 기업의 가장 중요한 화두가 됐다"면서 "ESG에 천착한 기업들이 글로벌 리더 기업이 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는 등 수익성도 훨씬 높다는 사실이 확인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올해 처음 신설된 소셜 세션에서는 최근 사회적으로 뜨거운 이슈인 젠더 논란, 성 소수자 차별, 직장 내 괴롭힘 등과 관련한 국내외 사례를 살펴보고 토론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SK그룹의 지식경영 플랫폼 '이천포럼'은 2017년 최 회장이 "기업이 '서든 데스(Sudden Death)'하지 않으려면 기술혁신과 사회·경제적 요구를 이해하고 미래를 대비하는 통찰력을 키우는 토론장이 필요하다"고 제안해 시작됐다.


SK 관계자는 "올해 처음 외부인을 초청해 '열린 포럼'을 시도했으며 앞으로도 계속 초청 대상을 다양화해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하는 포럼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