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바코 리포트
백복인 KT&G 대표, 해외사업 기대감 '솔솔'
실적 주춤했지만 긍정적 시그널 많아…릴 등 성장산업군 강화 주력
이 기사는 2021년 08월 30일 15시 5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백복인 KT&G 대표이사 사장.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백복인 호(號)' KT&G가 글로벌 공략에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며 순항하고 있다. 올해 들어 실적이 다소 주춤했지만, 궐련형 전자담배 '릴' 등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을 두드린 전략적 판단이 맞아떨어지고 있다는 평가다.


KT&G 관계자는 30일 "올해 상반기 실적이 좋진 않았다"면서 "그러나 해외사업 쪽을 보면 무조건 부정적이지만은 않다. 지난해에 이어 긍정적 시그널도 많은 만큼 올 한해 전체로 보면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KT&G는 올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 2조6104억원, 영업이익 6478억원을 기록하면서 각각 전년동기 대비 4.5%, 8.6% 감소했다. 이번 실적은 달러 등 환율하락과 비담배 사업부문의 부진영향이 크게 미쳤다.



실제 담배사업 매출을 보면 950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7%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3264억원으로 11.8% 감소했다. 환율 하락에 의한 타격이 반영된 탓이다.


코로나19 발발로 야기된 외부악재로 타격을 입었지만 역설적으로 글로벌 사업의 성장세는 눈여겨볼만하다는 게 KT&G의 설명이다. 2219억원을 기록한 글로벌 담배 매출액을 살펴보면 전년대비 수출은 감소했지만, 현지 법인 판매량만 약10%수준 증가한 점이 대표적이다.


특히 3년 전만하더라도 60여개국에 불과했던 담배사업 진출국이 현재 100여개국으로 늘어나 유통망 확장에 기반을 닦은 상태란 점도 주목된다. '릴'을 필두로 한 궐련형 전자담배의 경우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PMI)와 손잡고 지난해 8월 러시아에 첫 선을 보인 이후 1년만에 진출국 10개국을 돌파했다.


임왕섭 KT&G NGP사업단장은 "'릴'의 혁신적인 기술력과 PMI의 시장 확장력을 기반으로 1년 만에 10개국에 진출한 것은 쾌거라고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PMI와 전략적 협업을 통해 해외시장의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단장은 이어 "오는 2023년에는 궐련형 전자담배 수출액이 국내 매출을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하기까지 했다.


지난해 초 PMI와의 업무협약이후 글로벌 담배사업과 차세대 담배사업을 주축으로 하는 성장사업군을 강조했던 백복인 대표 또한 "코로나19 등으로 사업여건이 악화되긴 했지만 총력 대응으로 시장지배력 강화와 수익성 극대화로 '캐쉬카우(Cash Cow)'로서의 역할을 확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백 대표는 같은해 2월 중동 소재 담배 유통업자 알로코자이 인터내셔널 리미티드(알로코자이)와 연 2조2577원 규모의 장기 담배공급계약을 성사시키기도 했다.


KT&G는 올 하반기에도 진출국 확대 및 담배사업 경쟁력을 제고하면서 오는 2025년 글로벌 담배 4위 기업(현 5위), 해외 개척국가 200개국 달성에 주력하겠다는 전략이다.


앞서 KT&G 관계자는 "담배, 인삼 등 주요 사업군 중심의 수출 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에는 국내외 일반 궐련담배의 견조한 판매와 전자담배 부문의 실적 호조세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타바코 리포트 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