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공모가 낮춰 10월 상장
공모 희망가 6만~9만원…청약물량 100% 균등배정 유지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카카오페이가 31일 증권신고서를 정정 제출하고 하반기 유가증권 시장 상장을 위한 본격 일정에 돌입했다.


카카오페이는 당초 계획대로 총 1700만주를 공모한다. 주당 공모 희망가는 6만~9만원이다. 기존 6만3000~9만6000원 보다 4.7~6.3% 가량 낮아졌다. 총 공모금액도 밴드 상단 기준 1조6320억원에서 1조5300억원으로 줄었다.


다음달 29~30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거쳐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며 10월 5~6일 일반 청약을 진행한 뒤 10월 14일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사는 삼성증권, JP모간증권, 골드만삭스증권이며 대신증권이 공동주관사를 맡았다.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인수회사로 참여한다.


일반 청약자에게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한다는 계획은 그대로 유지했다. 공모주 청약의 장벽을 낮춰 모든 청약자에게 동등한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것이 이유다. 최소 청약 기준은 20주로 청약증거금 90만원이 있으면 누구나 공모주를 받을 수 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상장 이후 카카오페이 플랫폼만의 범용성, 연결성, 확장성을 기반으로 주주 가치를 제고하며 3650만 사용자를 넘어 전 국민의 금융 생활을 이롭게 하는 변화를 일으켜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페이의 올해 상반기 거래액은 47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다. 결제 서비스 부문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82%, 금융 서비스 부문 거래액은 12배 늘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