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독일 데이터센터에 1.4조 투자한다
2030년까지 10억유로 투자 집행
이 기사는 2021년 08월 31일 23시 0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다양한 미국 투자 소식과 분석 정보는 뉴스레터에서 더 빠르게 볼 수 있습니다. 머니네버슬립에서 이메일을 등록하면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머니네버슬립은 미국주식투자를 함께 공부하는 뉴스레터입니다.


출처=알파벳 블로그


[팍스넷뉴스 심두보 기자] 구글 운영사 알파벳이 독일에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31일 알파벳은 2030년까지 독일에 10억유로(약 14조원)을 투자해 테이터센터 네트워크를 강화한다. 구체적으로 알파벳은 프랑크푸르트 데이터센터를 확장하고, 베를린 지역에 새로운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부를 구축한다. 더불어 이 데이터센터에 쓰일 에너지를 생산할 풍력 및 태양광 시설도 만들 예정이다.



데이터센터는 지역별로 구축해야 하는 자산 중 하나다. 데이터 수송신 속도뿐 아니라 법률적 규제 영향도 있다. 특히 유럽은 엄격한 개인 정보 보호 정책을 펼치고 있는데, 유럽의 기업은 고객 데이터를 자국 내 데이터센터에 저장하길 원하고 있다.


알파벳의 주가는 올해 들어 67% 올랐다. 최근 5년 동안도 주가는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5년 간 주가 상승률은 263%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머니네버슬립 38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