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검사 출신 변호사' 법무담당 부사장으로 영입
이영상 부사장 "ESG경영 등 모범기업 성장 기여할 것"


[팍스넷뉴스 엄주연 기자] 쿠팡은 이영상 전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를 법무 담당 부사장으로 선임했다고 1일 밝혔다.


이영상 신임 부사장은 쿠팡에서 소송 및 분쟁 해결을 포함한 기업법무 전반을 담당할 예정이다. 쿠팡 관계자는 "미국 상장사인 쿠팡은 다양한 의사 결정과 전략 실행이 필요하다"면서 "검사와 변호사를 거치며 기업 형사는 물론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관련된 법률 업무를 다뤄온 이 부사장이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적극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 부사장은 2018년부터 법무법인 율촌에서 송무 부문 파트너 변호사로 활동하며 송무·기업 형사·컴플라이언스(준법경영)·국제 분쟁을 포함한 기업 자문부터 기업 경영 화두인 환경·사회·지배구조(ESG)와 관련한 법률 자문 업무도 담당해 왔다.



2003년 검사 임용 이후 서울중앙지검과 대검찰청·법무부·청와대에 재직하며 특수 수사· 법무 정책·국제 형사 등 수사와 기획 업무도 거쳤다. 특히 국제 형사 분야 전문가로 오스트리아 국제 반부패 아카데미(IACA)에 강사로 초청되는 등 해외 활동도 이어왔다.


이 부사장은 "쿠팡은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통해 새로운 기회와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이라며 "쿠팡이 최고 수준의 컴플라이언스 시스템을 통해 ESG를 포함한 모든 영역에서 선도적이고 모범적인 기업으로 계속 성장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