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英밥콕과 손잡고 '한국형 경항공모함' 프로젝트 추진
'한국형 경항모' 설계·건조 위한 양사 기술력 결집
(사진=현대중공업과 밥콕이 한국형 경항공모함 건조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현대중공업그룹)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현대중공업이 해양방위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영국의 밥콕과 손잡고 국내 최초의 '한국형 경항공모함(CVX)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부산에 위치한 밥콕코리아 한국지사에서 한국형 경항공모함 건조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은 경항모 기본설계 사업 수주와 실선 건조를 위해 양사가 보유한 핵심 기술력을 결집하기 위한 목적으로 체결됐다.


현대중공업은 향후 방위산업과 해양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밥콕과 노하우를 공유하며 미래 글로벌 함정시장에서 공동의 경쟁력을 높여나가기로 했다.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은 "조선과 방산 각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갖춘 양사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기함으로서 우리의 영해를 수호할 최적의 한국형 경항공모함을 완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 1975년 특수선 사업을 시작한 이래 국내 최초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과 차세대 호위함인 인천함 등 총 90여척의 전투함과 잠수함을 설계하고 건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