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주식채널 공짜 정보 괜찮을까
신뢰할 수 있는 콘텐츠 걸러내는건 이용자 몫
이 기사는 2021년 09월 02일 08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공도윤 WM부장] 날로 늘어나는 유튜브 콘텐츠 인기에 금융회사들도 크리에이티브를 자처하고 나섰다.


자본시장연구원 집계에 따르면 최소 천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증권사수는 15개, 이들의 평균 구독자수는 17만명을 넘어섰다.


풍부한 유동성 속 머니무브 물결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트렌드가 합쳐지며 직접투자에 나선 개인투자자가 늘고, 유튜브 주식채널도 따라 증가했다. 증권사나 자산운용사 등 금융투자업자가 만드는 콘텐츠 외에 스스로가 주식투자 전문가라며 나선 일반 유튜버의 등장은 셀수 없을 정도다.


늘 그렇듯 넘쳐나는 콘텐츠에는 '좋은 것과 나쁜 것'이 혼재된다. 양질의 콘텐츠가 제공되고 댓글을 통해 이용자와 소통하며 금융주치의 역할을 하는 유튜브 채널이 있는 반면 허위광고, 미정보공개 이용 등 불법행위로 투자자에게 손해를 입히는 채널도 있다.



나쁜 의도가 아니었다고 해도 유튜브 주식채널의 시장 영향력이 커지며 개인투자자의 의사결정을 왜곡시키고, 특정 세력의 군집 행동이 시장 질서를 교란시키고 있다. 이들은 투자자문업과 달리 자본시장 적용대상 금융사가 아니어서 소비자 피해가 발생해도 구제 받기 힘들다.


문제가 일자 금융감독원이 감시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주요 타깃은 유사투자자문업자로 신고하지 않은 채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투자 조언 업무를 하는 유튜브 채널이나 불법 주식리딩방 운영자다. '나쁜 놈'들을 골라내겠다고 했지만 쉽지는 않아보인다. 유사투자자문업자 수가 2000개가 넘고 그 보다도 많은 유튜브 채널과 SNS를 정책당국이 모두 검열할 수는 없는 탓이다.


각종 주식채널 서비스가 급작스럽게 성장한 탓에 투자자보호를 위한 규제가 허술한 것은 사실이다. 이제라도 제대로된 규제를 마련하고 적절한 감시·감독이 따라야겠지만 '공짜 정보'를 이용하는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지원도 필요하다.


최근 금융투자회사들이 고민에 빠졌다. 투자자보호와 고객서비스 차원에서 유튜브 콘텐츠 제작에 매해 수많은 인력과 비용을 쏟아붓고 있지만 그에 대한 가치를 인정받거나 성과가 나오는게 아니다보니 투자를 지속하기 쉽지않다는 것이다.


연장선상에서 혹자들은 우리나라에 IFA(독립투자자문업자)의 등록이 전무한 것 역시 결이 비슷하다고 말한다. 미국, 영국, 호주 등 금융선진국에서는 IFA를 통해 금융상품, 상속, 세제, 보험, 은퇴설계, 연금 등 종합자문서비스를 제공하고 그에 대한 수수료를 받는 산업이 발달했지만 우리나라는 쉽지 않다는 것이다.


다행인 것은 좋은 콘텐츠에 비용을 지불하는 움직임이 '구독서비스'를 통해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아직은 미미하지만 자신이 원하는 콘텐츠를 이용하고 그에 대해 가치가 있다고 판단하면 대가를 지불하는 문화가 형성되고 있다. 이용자 스스로가 자극적인 콘텐츠로 조회수를 늘리는 유튜버들을 걸러내고 신뢰할 수 있는 콘텐츠를 선별하는 정화 작업이 시작됐다는 긍정적 신호로 해석해도 되지 않을까.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