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로드스터' 출시 2023년으로 또 연기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장기화 탓
이 기사는 2021년 09월 02일 09시 0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다양한 미국 투자 소식과 분석 정보는 뉴스레터에서 더 빠르게 볼 수 있습니다. 머니네버슬립에서 이메일을 등록하면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머니네버슬립은 미국주식투자를 함께 공부하는 뉴스레터입니다.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테슬라의 전기스포츠카 '로드스터'의 출시일이 2023년으로 또다시 연기될 전망이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 장기화로 신차 출시가 지연되고 있다.


1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를 통해 로드스터의 출시가 2023년에야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 신차 출시를 계획했으나,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여파로 계획 변경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당초 로드스터의 출시일은 2020년에 예정돼 있었다.


로드스터는 테슬라가 개발한 스포츠카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60마일(약 97km)까지 도달하는데 단 1.9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최고 속도는 250마일(402km), 완전 충전 시 620마일(998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 200kW 배터리 팩과 3개의 전기 모터를 자랑한다.



테슬라만 유독 반도체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것은 아니다. 현재 도요타, 포드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도 차량 생산량을 줄이거나 신제품 출시를 늦추고 있다. 


한편 테슬라의 주가는 최근 잇단 자율주행 오류 사고로 대규모 리콜 조치가 예상되면서 부침을 겪었다. 이후 반등세로 돌아섰지만, 1일(현지시간) 주가는 다시 소폭 하락한 상태다. 종가 기준 주가는 739.09달러로 전일 대비 0.22% 하락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테슬라와 獨·中 공세에 낀 현대차·기아, 전기차 생산 드라이브

'아이오닉5' 이어 'EV6'·'GV60' 출격 앞둬…국내외 생산시설 담금질

현대차가 투자한 '오로라​', 테슬라 반면교사 삼다

자율주행 안전성 평가 프레임워크 업계 최초 공개…테슬라 사고 여파 선제 차단

일론 머스크 "테슬라 봇 만든다"

인간형 로봇 프로젝트 공개…프로토타입은 내년에

완성차, 2개월째 판매 뒷걸음…"SUV·신차만 잘 팔렸다"

현대차·기아·한국지엠·쌍용차·르노삼성, 8월 판매량 54만4992대…전년比 5.9%↓

르노삼성 노사, 친환경차 생산물량 확보 힘 모을까

임단협 잠정합의…'XM3' 수출·친환경차 물량, 경영정상화 가늠자

LG에너지솔루션 "연내 IPO 추진 여부 10월까지 결정"

리콜 충당비용, LG엔솔·LG전자·GM 3사 조사 결과에 달려

EU, 페이스북에 3000억 과징금 부과

GDPR 위반…왓츠앱 대변인 "항소할 것"

의료기기 공룡 백스터, 힐룸 12조에 인수한다

힐룸 주가 올해 들어 48% 올라

아마존 덕 '리비안' 몸값 상승…국내 수혜 기업은

②삼성SDI 배터리 공급 '눈길'

포드, '애플카' 책임자 전격 영입

미래성장 전략 '포드 플러스' 이끌 예정…애플카 전략·기술 유출되나

인텔, 유럽 반도체 공장 건설에 110조 투입

반도체 수요 급증 선제 대응…기존 아일랜드 공장, 차량 반도체 생산기지화 '눈길'

포드, 애플카 중역 이어 '온라인 전략가' 영입

'로우스' 온라인사업부 2배 키운 인사…미래전략 '포드+' 성공 위한 인재 영입 '심혈'

머니네버슬립 318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