웁살라시큐리티, '트래블룰' 솔루션 특허 등록
사용자 정보 확인 해법 제시…"개인정보보호·트래블룰 준수 가능"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블록체인 보안 업체인 웁살라시큐리티가 자금세탁 등 관련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트래블룰(Travel Rule)' 솔루션 개발을 위해 관련 특허를 등록했다고 3일 밝혔다.


트래블룰이란 가상자산을 송수신할 때 송수신자 정보를 가상자산 사업자(VASP) 간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도록 하는 규정이다. 웁살라시큐리티에 따르면 VASP는 개인정보보호법 때문에 사용자들 정보를 타사와 공유할 수 없다. 따라서 VASP 간 사용자 정보를 공유하면서 트래블룰을 따르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웁살라시큐리티의 특허는 위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면서도 트래블룰을 준수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가상자산을 송수신할 때 VASP들은 민감한 사용자들 정보를 주고 받을 필요 없이 사용자 정보를 암호화한 값만 대조하면 된다.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높은 별도 서버를 구축할 필요가 없이 블록체인에서 작동이 가능하다. KYC 정보 복호화 과정을 따로 거칠 필요가 없으며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를 공유할 필요도 없다.


패트릭 김 웁살라시큐리티 대표는 "VASP들은 내년 3월 말까지 트래블룰을 준수해야 하는데 국제적인 표준이 만들어지려면 여유가 없다. 해외 업체와도 표준을 맞춰야 거래 유동성을 유지하고 사용자 이탈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며 결국 핵심은 전 세계에 흩어져있는 VASP들을 위한 트래블룰 표준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는 가상자산 사업자 인허가를 받길 원하는 중소 거래소들이 많기 때문에, 향후 트래블룰 솔루션을 중소 거래소에 무료로 제공하고 싶다"라며 "기본 기능은 무료로 제공하되, 보안 향상을 위해 웁살라시큐리티의 다른 제품을 연동할 때는 추가적인 비용이 들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웁살라시큐리티, 코인엔코인 AML솔루션 공급

거래소 가상자산 위협데이터베이스(TRDB) 구축

웁살라시큐리티, 가상자산피해관제 'MCIS' 출시

가상자산에 종합 보안관제 서비스 도입

"웁살라시큐리티, 자금세탁방지 사업 확장 계획"

패트릭김 대표 "'특금법 시행으로 가상자산 보안 및 규제 시장 성장 기대"

옥텟월렛, 웁살라시큐리티 AML 적용

의심거래 추적 기능으로 특금법 대비 나서

3대 가상자산거래소, AML 구축 '완료'

"특금법 시행령 제정 후 즉각 트래블룰 대응 가능"

삼성 블록체인 월렛, 보안 서비스 국가 확대

웁살라시큐리티 AML 통합 보안 서비스 적용 17개국 추가

삼성 블록체인 월렛, 가상자산판 '더치트' 될까

웁살라시큐리티 API 연동해 '블랙리스트 월렛' 감지...이용자가 직접 신고 가능

델리오, 웁살라시큐리티 AML 솔루션 도입

가상자산 대출 서비스 확장 위해 특금법 대비

금융위-은행-거래소 책임전가에 길 잃은 투자자

코인 대규모 상장폐지 가능성·피해 대책 미비...투자자 피해 가능성 ↑

람다256, NFT 지원하는 루니버스 2.0 출시 外

람다256, 루니버스(Luniverse) 2.0 출시 두나무 계열사이자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의 운영사인...

가상자산 거래소 생존 위한 '쇄국정책'

4대거래소 모두 외국인 가입 제한... 가상자산 입출금도 막혀

거래소 신고 막바지...'트래블룰 구축' 남았다

CODE·업비트·중소형 거래소 각자 다른 시스템 구축...무용지물 될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