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진흥원 신임 원장에 조현래 전 종무실장 임명
문체부 내 콘텐츠 전문 인력...게임 및 저작권 관련 업무 전문성 돋보여
조현래 신임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팍스넷뉴스 김진욱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 신임 원장으로 조현래(사진) 전 문화체육관광부 종무실장이 임명됐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는 한국콘텐츠진흥원장에 조현래 전 실장을 임명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은 한콘진 이사회에서 구성한 임원추천위원회가 복수로 추천한 사람 중 문체부 장관이 임명한다. 신임 원장 임기는 3년으로 2024년 9월2일까지다.



조현래 신임 원장은 문체부 콘텐츠정책국장, 관광산업정책국장, 국민소통실장, 종무실장 등을 역임했다. 콘진원장에 임명에는 콘텐츠정책국장을 역임하는 등 콘텐츠 분야에 대한 남다른 이해가 높게 평가된 것으로 보인다.


문체부는 오랜 공직 생활을 통한 조직관리 경험과 문화산업 분야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콘진의 경영혁신을 이루고 콘텐츠 산업의 세계 시장 경쟁력 강화와 함께 한류의 지속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선임 이유를 밝혔다.


조현래 신임 원장은 콘텐츠정책국장 이전에 게임산업팀장, 미디어정책 과장, 저작권정책 과장 등 문화체육관광부내에서 주로 콘텐츠 관련 업무를 해왔다. 온화하고 따뜻한 성품으로 다양한 이해관계가 걸친 문제도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며 합리적이면서도 유연하게 풀어왔다. 이 때문에 후배 공무원들에게도 인기가 높았던 인물이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신임 원장은 업계와 소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면 콘텐츠 시장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 주력하고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 온라인 시장(플랫폼) 성장 등 급변하는 기술과 환경 속에서 콘텐츠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