얍엑스-테크늄,이차전지 음극용 바인더 물질 특허 출원
최종 제품 양산체제 구축…시장 지위 확보 기대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코스닥 상장사 얍엑스(옛 이그잭스)가 정밀화학 소재 강소기업 테크늄과 함께 이차전지용 음극용 바인더(Binder) 물질 관련 공동 특허 2건을 출원했다.


공동 출원한 특허는 음극용 바인더 물질을 통해 ▲초기 방전 유지율 향상 ▲활물질의 부피팽창 억제 등 이차전지 전극의 수명 및 안정성을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양사는 이외에도 화합물 구조 차이에 따른 추가 물질 특허도 공동 출원을 준비 중이다. 


이차전지 음극재는 음극용 바인더, 활물질, 도전재 등 3대 소재로 구성되는데, 이 중 음극용 바인더는 충전과 방전 시 음극 물질을 고정시키는 역할을 한다. 현재 국내에서 음극용 바인더 생산하는 업체는 단 한 곳에 불과하다. 


국내 주요 음극재 생산기업 3곳을 대상으로 제품 샘플 테스트를 진행 중인 얍엑스와 테크늄은 해당 샘플 테스트가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양사의 기술을 활용해 국내에선 두 번째 음극용 바인더 생산업체가 탄생한다는 목표다. 



얍엑스는 샘플 테스트 완료 후 납품을 시작과 함께, 자체적인 최종 음극용 바인더 양산체제 구축에도 나설 계획이다. 


얍엑스와 공동으로 음극용 바인더 제조 기술을 개발한 테크늄은 반도체 포토공정에 활용되는 포토레지스트용 핵심 소재 제조업을 주력으로 하는 정밀화학 소재 전문 기업이다. 지난해부터 이차전지 소재 연구 개발에 집중해 온 테크늄은 기존의 한 가지 목적을 위해 사용하던 이차전지 전해액 첨가제 대신에 HF 스캐벤저(Scavenger), 전극 보호제, SEI 형성 조절, 가스 억제 등 2가지 이상의 다기능성을 가지는 전해액 첨가제를 자체개발하기도 했다. 


최시명 얍엑스 대표이사는 "양사는 차세대 핵심 사업으로 부상 중인 이차전지 및 디스플레이, 반도체 분야 내 핵심 소재의 제조 생산업을 주력으로 영위해 왔다"며 "테크늄은 풍부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R&D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고, 얍엑스 역시 생산 및 제조 경쟁력에 특화된 만큼, 향후 이차전지 핵심 소재로 손꼽히는 음극용 바인더의 국내 극소수 공급 라인 중 하나로 부상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