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리프트, 美 '낙태금지법' 반대 이유는?
정치 보단 사업적 실익 '차원'…처벌대상 운전자 보호, 여성승객 지키기 차원
이 기사는 2021년 09월 06일 15시 0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다양한 미국 투자 소식과 분석 정보는 뉴스레터에서 더 빠르게 볼 수 있습니다. 머니네버슬립에서 이메일을 등록하면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머니네버슬립은 미국주식투자를 함께 공부하는 뉴스레터입니다.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차량 공유 업체 우버와 리프트가 미국 텍사스주에서 새롭게 시행된 낙태금지법(SB8)에 정면으로 맞서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정치적 논리보다는 사업적 유불리에 따른 행동으로 풀이된다.


3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우버와 리프트는 자사 운전자들이 낙태금지법을 어겼다는 이유로 소송에 휘말리게 될 경우, 법률 비용을 포함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9월 1일부터 시행된 이 법은 원론적으로 산모가 태아를 인지할 수 있는 임신 6주 이후 낙태를 금지한다. 문제는 해당 법률이 낙태를 도운 의료인 뿐 아니라, 산모를 병원으로 이송한 운전자들의 처벌도 가능하게끔 제정됐다는 점이다. 차량 운전자가 낙태 시술을 받으려는 산모를 병원에 이송할 경우 1만 달러(1157만원)의 벌금을 부과받는 것이다. 우버와 리프트 입장에서는 자사 차량 운전자들을 보호해야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된 셈이다.



리프트의 경우 자사 운전자들을 보호하는 것을 넘어 낙태금지법 시행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 운전자들에 대한 법률 비용 지원은 물론 낙태 옹호단체인 '플랜드 패런트후드(Planned Parenthood)'에 100만 달러(11억6000만원)를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차량공유업체들의 법률 반대 움직임은 정치적 논리 보다는 '실익'을 우선시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우선 자사 차량 공유 운전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는 차원에서 의의가 있다. 


또 여성 고객들의 프라이버시(사생활)를 지키고, 공유 차량을 마음 편히 이용할 수 있게 서비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기도 하다. 운전자가 여성 승객이 차량에 탑승할 때마다 어디에, 무슨 이유로 차를 타고 이동하는지 일일이 물어볼 경우, 차량공유 서비스 이용률이 떨어질 수도 있다.


한편 우버와 리프트가 주 정부와 정면 충돌하는 모습을 보인 후 두 기업의 주가는 일제히 하락했다. 우버의 주가는 3일(현지시간) 40.32달러로 전일대비 2.61%, 리프트는 48.21달러로 전일 대비 2.21% 각각 떨어졌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우버, 러시아 사업 완전히 손 뗀다

얀덱스 합작법인 지분 매각 작업 착수…해외사업 철수 통한 수익성 제고 모색

구글, '드론 배송' 사업 탄력...아마존 앞서간다

호주 내 배송 10만건 돌파…핀란드·호주·미국 이어 연내 신규시장 진출 발표

카카오모빌리티 IPO 향한 '무리수'...원인은 주주 압박?

적자 상태의 IPO와 성급한 요금 인상, 외부 투자자 압박 때문이라는 의견 나와

현대차·SK가 찜한 '그랩'의 매력은?

동남아 '우버', 2년새 기업가치 2.5배 상승…국내외 기업 투자 '잭팟'

롯데렌탈, 대어급 IPO 흥행 부진 고리 끊을까

비교기업으로 국내 기업 선정…할인율 최대 43% 적용

전기차, 종합 모빌리티 업계 '게임체인저' 될까

⑥ 충전 관련 서비스 쏟아져... 자율주행 대비도

디디 경쟁사 차오차오, 대규모 자금 유치

6800억 규모 자금 모아…전용 차량 개발 및 사업 확장에 사용

美 상장사 아반토, 마스터플렉스 3조3700억에 인수한다

M&A 강자 아반토, 독점적 기술 확보 위해 인수 추진

스테이트 스트리트, BBH의 투자자 서비스 4조에 인수

전 세계 자산 성장으로 투자 서비스 펀더멘털 강해져

나이키(NIKE), 메타버스 사업 본격화

베드배스앤비욘드·리프트, 애프트마켓서 주가 급등

애플 이탈? 퀄컴 '최고가' 경신

펠로톤, 대규모 유증으로 반전 모색…우버, 승차공유 서비스 재개

머니네버슬립 38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