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공모가 6만원 확정 外
이 기사는 2021년 09월 07일 09시 0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현대중공업, 공모가 6만원 확정…수요예측 경쟁률 '역대 2위' [주요 언론]

현대중공업이 지난 2~3일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 예측을 바탕으로 공모가를 희망 가격 최상단인 6만원으로 확정했다. 6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이번 수요 예측에는 국내와 해외의 기관투자자 총 1633곳이 참여했다. 수량은 181억주로 경쟁률은 1836대 1을 기록했다. 이는 유가증권시장에서 두 번째로 높은 기록이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풋옵션 분쟁서 FI들에 승소[주요 언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과 어피너티에퀴티파트너스 등 재무적투자자(FI) 간의 국제상사중재원(ICC) 중재 재판에서 신 회장이 승소했다. 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ICC중재 판정부는 이날 신창재 회장과 어피니티컨소시엄(어피니티에쿼티 파트너스, IMM PE, 베어링 PE, 싱가포르투자청) 사이 주주간 분쟁에서 신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중재판정부는 신창재 회장이 어피니티컨소시엄이 제출한 40만9000원이라는 가격에 풋옵션을 매수하거나 이에 대한 이자를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했다.


"집값의 10%만 내고 10년 거주"…'누구나집' 시범사업 [주요 언론]

무주택 실수요자를 위한 '누구나 집'의 시범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입주자는 집값의 10%만 보증금으로 내면 10년 동안 시세보다 낮은 임대료로 거주하다 최초 확정된 가격으로 분양받을 수 있는 제도다. 10년 뒤 집값이 큰 폭으로 올랐다면 시세차익을 손에 쥘 수 있고, 그렇지 않다면 분양을 포기할 수 있어 손해 볼 게 없는 장사인 셈이다.


남양유업 또 논란..여성팀장 "육아휴직 내자 물류창고로 발령"[주요 언론]

최근 대리점 갑질, 유제품 불가리스 효과 과장 논란, 매각 번복 등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는 남양유업이 이번엔 여성팀장이 육아휴직을 내자 보직해임에 복직 후 물류창고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과정에서 홍원식 회장이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공식통화 데뷔 D-1… 암호화폐 일제히 랠리[주요 언론]

엘살바도르가 오는 8일부터 비트코인의 공식화폐 거래를 시작하는 가운데 암호화폐가 일제히 상승세다. 7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오전 7시34분 기준 비트코인 1BTC(비트코인 단위)당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1.75% 오른 6060만원대에서 거래 중이다.


코인거래소 존폐 다음주 윤곽…17일까지 폐업공지해야[주요 언론]

코인거래소 신고 마감을 코앞에 두고, 다음 주까지는 거래소 존폐 여부가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주요 4개 거래소 중 실명 계좌를 이미 개설한 한 곳 외에 나머지 3곳도 발급이 유력해 보이는 가운데, 폐업 예정인 거래소는 늦어도 17일까지는 사전 공지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