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해외직구 거래액 3.5배 증가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라이브방송 시청자 수 70만명 넘어


[팍스넷뉴스 엄주연 기자] 11번가가 아마존과 손잡고 해외 직구 거래액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번가는 지난달 31일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가 오픈한 이후 지난 6일까지 일주일 간 해외 직구 규모가 전월동기대비 3.5배 이상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인기 상품은 주방용품, 식품·건강, 스포츠·아웃도어 용품으로 자체 목표 대비 최대 5배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구매 고객의 상품 탐색 빈도는 기존 11번가 구매 고객 대비 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매할 상품을 정해 놓고 결제하는 목적성 소비뿐만 아니라 인기 상품을 탐색하는 과정에서 이른바 쇼핑의 즐거움을 얻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러한 상품 탐색 빈도 증가는 곧장 거래 금액 증가로 연결되고 있다.



11번가가 지난 6일 진행한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론칭 기념' 특집 라이브방송에는 1시간 동안 누적 시청자가 70만명을 기록하면서 역대 라이브방송 사상 2위를 기록했다. 방송 시작 20분만에 50만명을 돌파할 만큼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에 대한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는 평가다. 


11번가 관계자는 "11번가의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가 SK텔레콤의 신규 구독 서비스 '모두의 구독 유니버스, T우주'의 인기와 함께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면서 "아마존에서도 잘 팔리는 수천만개 상품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입점시켰기에 가능했던 성과"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