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그룹, 협력사 공사대금 1000억 추석 전 조기지급
"원활한 자금 운용 위해 전액 현금 지급"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중흥건설그룹은 협력사 공사대금 1000억원을 추석 전 조기지급 한다고 9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업체와의 상생 차원에서 전액 현금으로 지급한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협력업체들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위해 추석 명절 전에 공사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 50여개 공사현장의 협력업체들이 직원들의 임금 및 자재대금을 원활하게 지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회사는 내다봤다. 


중흥건설은 지난 설 명절 전에도 공사대금 900억을 조기 지급했다. 지난 4월에는 협력 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활동으로 3년간 100억원 규모 지원을 동반성장위원회와 협약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대우건설, 퓨처플레이와 스타트업 육성 프로젝트

오픈이노베이션 전 영역 협력 계약…사내 벤처부터 시작

'실사 돌입' 중흥건설, 대우 해외사업 깐깐히 본다

1분기 첫 수익 전환 '플랜트 원가' 다시 적자로…실사 10월 종료 전망

중흥토건, '3세 기업' 새솔건설에 1500억 담보제공

오산세교·완주삼봉 아파트 사업 자금보충…새솔 누적 분양매출 7262억

대우건설, 상반기 '어닝 서프라이즈' 배경은

주택 호조 속 해외플랜트 이익 2배 증가, 고수익 베트남 사업도 순항

중흥發 엑소더스…대우건설 40여명 퇴사

임금 불만에 새 주인 '반발심리'…실사 마무리 후 노조와 회동 가능성

중흥건설, 대우건설 인수 MOU 체결

정밀실사 거쳐 이르면 9월 본계약·연내 마무리

대우건설, 상반기 영업익 4217억…전년比 108.7%↑

당기순이익 151% 증가…실적 개선세 뚜렷

정창선 회장 "7년 전부터 준비…노조 설득할 것"

"중흥·대우 별도 경영…승자의 저주? 기우에 불과"

중흥, 상처 난 자존심 세워줄까

대우건설 연봉 5년간 제자리·복지 40% 삭감…"향후 노조 등과 처우개선 협의"

대우건설, 빅데이터 기반 아파트 하자 관리

"품질 향상으로 고객 만족"

중흥그룹 "10월 중순 대우건설 실사 마무리"

이후 SPA 진행…장기 투자 계획도 마련

중흥토건, 협력사 ESG 대응 1억원 지원

동반위와 'ESG 지원사업' 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