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건설, 첫 ESG 채권발행 성공
590억 규모 공모채 발행…수요예측서 800억 몰려
이 기사는 2021년 09월 09일 14시 5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DL건설의 기업신용등급이 'A-'로 상향되면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발행에도 성공했다.


DL건설은 9일 총 590억원 규모의 공모사채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조달시장의 관망세 확산 속에서 거둔 성공적 발행이라 그 의미가 크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NH투자증권과 KB증권이 대표 주관사를 맡은 이번 공모사채 발행은 일반 채권 2년물 200억원과 ESG채권 390억원 구성이다. 당초 500억원 규모로 발행하려던 것에서 590억원으로 상향했다. 지난 1일 해당 채권에 대한 수요 예측에선 총 8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발행금리는 ▲2년물 민평금리 대비 +10bp(1bp=0.01%포인트) ▲3년물 민평금리 대비 +1bp를 적용했다.


앞서 지난달 13일 한국기업평가는 DL건설의 ESG지속가능채권에 최고 등급인 'ST1'을 부여했다. DL건설은 이번 ESG채권 발행을 통해 조성된 자원을 바탕으로 ▲친환경 운송수단(우이신설경전철 등) 및 지속가능한 수자원·폐수처리(용인 하수처리장 등) 사업자금 차환 ▲적정가격 주택공급(금송구역 등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회·경제적 발전 및 역량 강화(중소 협력사 대상 금융지원) 등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DL건설은 기업신용 A등급 대열에 이름을 올리며 주요 건설사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한기평은 ▲고려개발과의 합병을 통한 수주경쟁력 개선 및 사업기반 확대 ▲채산성 높은 주택사업 기성을 통한 우수한 수익성 실현 ▲견조한 현금창출력을 바탕으로 우수한 재무구조 유지 전망 등을 사유로 지난 4월 DL건설의 기업신용평가 등급을 상향했다.



신용등급과 함께 실적도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DL건설의 상반기 매출액은 9113억원으로 전년 동기(7654억원) 대비 약 2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168억원, 90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부채비율은 76.08%, 유동비율은 220% 수준으로 재무적 안정성을 확보했다.


올해 시공능력평가순위도 전년 대비 5단계 상승한 12위에 이름을 올리며 10위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DL건설 관계자는 "이번 ESG채권 발행은 당사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해 내딛는 첫발"이라며 "앞으로도 '전문 디벨로퍼'로의 도약을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