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조선 재도약 청사진, '친환경선박'이 이끈다
정부, 2030년까지 친환경선박 시장점유율 75% 목표 수립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정부가 2030년까지 친환경선박과 저율운항선박 시장점유율을 대폭 끌어올려 세계 1위 조선강국의 지위를 지키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아울러 내년까지 조선업 생산인력 8000명을 양성하고 디지털기반의 역량 강화를 통해 2030년까지 생산성을 30% 향상시킨다는 전략도 수립했다.


정부는 9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K-조선 재도약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포함해 정부, 기업, 유관기관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정부는 우선 최근 확대된 수주실적을 뒷받침하기 위한 생산역량 확보 대책을 내놓았다. 정부는 원활한 인력수급을 위해 내년까지 조선인력 8000여명을 양성하고, 디지털기반 생산역량을 강화해 2030년까지 생산성을 전년대비 30%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인력수급 대책으로는 생산·기술 인력양성을 위한 교육사업 확대, 외국인근로자 도입규모 탄력적 조정,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구축 등을 통한 신규인력 유입을 적극 도모할 예정이다. 아울러 퇴직자 재고용 기업에 채용장려금을 지급하고 퇴직 기술인력을 중소조선사 설계와 엔지니어링 서비스 지원인력으로 활용하는 등 퇴직자에 대한 복귀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생산현장에서는 스마트야드 구축으로 물류와 생산 전 공정을 자동화해 최적화된 생산체제를 만들고 기자재생산 특화 통합 데이터 플랫폼 구축도 검토할 예정이다.


또 정부는 친환경선박 개발을 선점하기 위해 연구개발 등 정부지원을 강화한다. 이를 통해 친환경선박 시장점유율은 올해 66%에서 2030년 75%까지 높이고, 아직 상용화 이전인 자율운항선박은 2030년 50% 점유율을 차지한다는 목표다.


정부는 저탄소선 확대를 위해 연료탱크 등 LNG추진선박의 핵심기자재 국산화를 적극 추진하고, 관련 인프라인 LNG벙커링(연료공급) 실증을 위한 전용선박 건조, 육상 LNG벙커링 터미널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자율운항선박의 경우 오는 2025년까지 정부가 총 1603억원을 투입해 선박 개발과 국제표준화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또 국내 대형 조선 3사 중심으로 데이터 플랫폼을 공동으로 구축해 조선 전후방산업의 스마트화를 촉진시킬 방침이다.


정부는 중소조선사와 기자재업계의 수주역량 강화를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대형조선사의 기술이전과 자문, 거래관계 개선 등의 상생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중소형선박 특화기술을 개발해 품목을 다양화시킬 예정이다.


아울러 중소조선사 수요기반 확대를 위해 2030년까지 국가 관공선 388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는 중소조선소의 안정적 매출 창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