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에셋, 융복합 수소충전소 투자 펀드조성
수소버스 일 최대 72대 충전 가능…가스공사·현대로템·삼성물산 등 합자
이 기사는 2021년 09월 13일 07시 3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대체투자 전문 자산운용사인 한강에셋자산운용이 펀드를 조성해 액화천연가스(LNG) 기반 융복합 수소충전소 구축 투자에 나선다. 폐기물, 인프라, 부동산 분야 등 대체투자와 함께 기존 강점으로 꼽히는 신재생(태양광·수소) 투자를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강에셋자산운용은 10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한국가스공사 ▲현대로템 ▲삼성물산 등 5개사와 '융복합 수소충전소 구축․운영 합작법인 하이스테이션(가칭) 설립을 위한 주주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융복합수소충전소 구축 하이스세티션 설립 주주간 협약식. 출처=한강에셋자산운용.


이번 융복합 수소충전소 구축은 한국가스공사의 수소차 보급을 위한 수소경제 활성화 추진 전략의 일환이다. 한국가스공사는 이 전략 아래 ▲충전 인프라 구축 ▲효율적인 수소 유통시장 조성 ▲천연가스를 활용한 경제적·안정적인 수소 공급 ▲해외 그린수소 개발·도입 등을 추진 중이다.



이번 협약으로 설립하는 합작법인은 시내버스 차고지를 중심으로 하루 최대 72대의 수소버스를 충전할 수 있는 융복합 수소충전소 6곳을 구축할 계획이다.


한강에셋자산운용은 이번 융복합 수소충전소 구축에 펀드(신탁업자 IBK중소기업은행)를 조성해 해당 합작법인의 지분 일부를 인수할 계획이다.


융복합 수소충전소는 천연가스를 활용해 현장에서 수소를 직접 생산하는 충전소다. 기체수소를 운송 받아 공급하는 여타 충전소와 달리 많은 양의 수소가 필요한 수소버스, 수소트럭에도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다. 지역 차량 수요 특성에 따라 액화천연가스(LNG), 압축천연가스(CNG) 등 다양한 천연가스 차량을 충전할 수 있는 설비도 추가 구축된다.


합자사 측은 수소 뿐 아니라 천연가스 차종에도 연료 공급이 가능해 소비자 편의성을 제고하고 충전소 수익성 또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전소 구축을 완료하면 현재 지자체가 운행하고 있는 경유·CNG 시내버스가 수소버스로 전환되는 추세도 점차 가속화할 전망이다.


수소버스는 온실가스, 미세먼지 배출이 전혀 없는 친환경모빌리티다. 일 주행거리 348km인 경유버스 1대를 대체할 경우 연간 약 92톤의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공기 정화를 통해 성인 약 125명이 1년 동안 마실 수 있는 깨끗한 공기를 제공할 수 있다.


한강에셋자산운용은 이번 융복합 수소충전소 투자를 계기로 기존 태양광 및 폐기물에 이어 수소에너지 분야 투자 확대를 통해 향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한강에셋은 2015년 7월에 설립된 대체투자 전문 자산운용사다. 국내외 상업용 부동산 및 태양광·도로 등 인프라 투자 전문 운영사로 인정받고 약정 기준 약 3조6000억원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