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자산운용, 신한대체운용 품는다
15일 이사회 열고 자산‧대체 합병 결의, AUM 80조원 도달
이 기사는 2021년 09월 14일 07시 5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신한자산운용(옛 BNP파리바자산운용)이 신한대체투자운용과 합병하며 경쟁력 제고에 나선다.


1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신한자산운용은 오는 15일 이사회를 열고 신한대체투자운용의 합병을 승인할 예정이다. 합병 법인은 내년 초 출범할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합병은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조 대표는 2013년부터 2년간 신한자산운용의 전신인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대표를 역임하며 자산운용업의 중요성을 체감했다. 이후 지주 회장으로 취임한 후에는 자산운용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과 더불어 운용수익 다변화를 주문해 왔다. 이에 업계에서는 신한금융그룹의 3개 운용사(신한자산운용‧신한대체투자운용‧신한리츠운용) 간 협업이 활발히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또한 신한자산운용이 독립 운용사 지위를 갖게 된 것도 합병 결정에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된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의 대체투자 관련 자산을 신한대체투자운용으로 이관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무산됐다. 당시 합작사(지분 35%)였던 프랑스의 BNP파리바 측이 반대의 뜻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올해 초 신한금융이 BNP파리바와의 합작 관계를 끝냄에 따라 신한자산운용은 독립적 경영권을 확보하게 됐다.


합병이 마무리되면 신한자산운용은 업계 5위 운용사로서 위상을 굳힐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13일 기준 신한자산운용의 펀드와 투자일임을 합한 AUM(총자산규모)은 71조8439억원이다. 신한대체투자운용은 AUM이 6조7084억원이다. 이를 합한 경우 AUM이 80조원에 근접하면서 6위인 한국투자신탁운용(64조4451억원)을 크게 따돌린다. 나아가 AUM 100조원 돌파도 한결 수월해져 최상위권 진입도 노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신한운용, 대체투자 힘주고 민간 OCIO로 확대

OCIO 솔루션 조직 신설···다양한 포트폴리오 강점

과열되는 계열사 간 OCIO 경쟁

임채기금 선정에서 'KB증권-KB운용' 경쟁···특화 운용사 선정 트렌드도

신한금융, 1.5조 규모 마곡 복합시설 PF주선

마곡지구 '원웨스트 서울' 개발사업···은행·금투 등 주요 계열사 대주단 참여

신한금융, 상반기 순익 2.44조 '역대 최대'

비은행 순이익 비중 절반 육박···8월 이사회서 '분기배당' 규모 확정

신한운용, 탄소중립운동 NZAMI 가입

신한금융그룹의 탄소중립 전략 'Zero Carbon Drive'추진 가속화

신한운용, 컨택트알파목표전환형2호 633억 몰려

코로나 이후 목표전환형 펀드 중 가장 큰 설정 규모

설욕 노리는 조용병, 탄력 받은 리빌딩

①대체투자 모멘텀 확보하며 AUM 100조 한 발짝

신한은행, 더존비즈온과 전략적 지분투자 계약 체결

더존비즈온 자사주 1.87% 취득…"중소기업 비대면 금융 서비스 개발 박차"

신한운용, 탄소배출권 ETF 2종 상장… "ESG 투자 강화"

탄소배출권 제도 3기 맞아 국내 최초 연관 ETF 선봬

신한자산운용, ETF 경쟁력 높이기 '잰걸음'

SOL 브랜드 교체 후 이달 3종 상장, AUM 끌어올리기 사활

신한리츠운용, '알파-티엔디' 양날개로 비상

상장 리츠 중심으로 기초자산 확보, 2조6000억 규모 가시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