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 해외 건설사업 수주 확대
라오스·캄보디아 등…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사진=동부건설 제공


[팍스넷뉴스 김호연 기자] 동부건설의 해외사업이 40여년 만에 활기를 띠고 있다. 최근 라오스, 캄보디아 등에서 연이어 건설사업을 수주했다.


동부건설은 지난 10일 라오스 비엔티안공공사업교통국에서 발주한 라오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2차)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공사는 라오스 비엔티안시에 위치한 메콩강변에 약 8㎞ 길이의 제방을 축조하는 공사로 계약금액은 518억원이다. 아울러 호안을 정비하고 강변 공원과 도로 등을 조성한다.


이 사업은 홍수 피해 및 제방 침식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한국수출입은행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자금으로 수행하는 공사다. 동부건설이 주관사를 맡고 금호건설과 함께 진행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8개월이다.



동부건설은 지난 6월에도 금호건설과 함께 캄보디아 수자원기상부(MOWRAM)가 발주한 홍수 피해 저감 사업도 수주했다. 캄보디아 서북부 반테민체이주 인근 관개 개발 및 홍수 피해를 막기 위해 추진하며 계약금액은 450억원이다. 다목적 저류지 3개소 건설과 관개수로 3개소 개보수 및 신설(총연장 87.6㎞), 교량 및 수문, 배수 구조물 등을 건설한다. 공사 기간은 총 36개월로 2024년 완공 예정이다.


이외에도 동부건설은 지난 2019년 11월 라오스 사반나켓 농촌종합개발사업을 일성건설과 함께 수주하기도 했다. 80년대 중반 이후 40여년 만에 해외사업이 활기를 되찾고 있다.


동부건설의 전신 미륭건설은 해외시장에 먼저 진출한 건설사 중 하나다. 주로 중동지역에서 활동했고 사우디 주베일 육상 해군기지로 시작해 사우디 타이프(TAIF)시 타라바댐, 사우디 국방항공성 본청 공사 등을 수주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국내 건설 경기가 어려워지는 것을 대비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해 사업 위험도를 줄이기 위한 것"이라며 "특히 동부건설이 항만, 터널 등의 토목 공사에 강점이 있는 만큼 EDCF가 조달하는 개발도상국의 인프라 조성 공사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라오스와 캄보디아 프로젝트가 해외사업의 본격화를 알리는 신호탄"이라며 "올해를 해외사업의 기반을 다지는 원년으로 삼고 점차 그 영역을 확장시켜 과거 동부건설이 해외 진출의 선두에 섰던 모습을 다시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