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준법감시체제 고도화 나서
"침해사고 대응 모의훈련·AML 교육 등 정보보안 의식 강화"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원이 정보보호 역량을 강화하고 준법 감시체계를 고도화함으로써 거래소 보안강화에 집중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코인원은 매월 둘째 주 수요일을 '정보보호 점검의 날'로 지정·운영하고 있다. 코인원 임직원의 정보보호 역량을 강화하고 정부기관의 보안 관련 컴플라이언스를 준수하기 위한 목적이다. 코인원 전 임직원은 운영 가이드에 따라 10여개 항목의 업무용 디바이스 정보보안 수준을 1주일에 걸쳐 점검·보완한다.


코인원은 지난 8월 약 2주간 임직원 대상으로 침해사고 대응을 위한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해당 훈련은 임직원이 피싱메일 등을 통한 사이버 공격에 침착하게 대응하고 정보보안 의식을 향상하기 위해 시행됐다.



가상자산 거래소의 화두로 떠오른 자금세탁방지(AML)를 위한 내부통제 체계 역시 강화해 나가고 있다. 전체 임직원 대상으로 연 1회 이상의 AML 교육 및 연수를 시행하고 있으며, 해당 업무 실무자는 고급 과정 교육을 추가로 이수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임직원의 내부거래 금지, 차명거래 금지 등 내부 규정을 통해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는 인프라도 쌓아가고 있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코인원은 거래소 시스템의 모든 단계에 걸쳐 강한 보안을 최우선으로 구축해왔다"며 "앞으로도 내부 보안 체계를 다지며 믿고 거래할 안전한 거래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