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3600억 방사청 군 위성통신 체계 수주
망제어시스템·지상단말기 양산…저궤도 통신위성서비스 사업확장 계획
한화시스템이 양산하는 ′군위성통신체계-II' 운반용 단말기 형상.(사진=한화시스템 제공)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한화시스템이 방위사업청과 군 위성통신체계 고도화를 위한 작업에 나선다. 한화시스템은 약 20년간 군에 위성단말, 통신모뎀, 망제어기 등을 공급해 오고 있는데, 위성 관련 기술을 기반으로 향후 저궤도 통신위성서비스까지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15일 방위사업청과 약 3600억원 규모의 '군위성통신체계-II 망제어 시스템 및 지상단말기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24년 3월까지 휴대용 단말기와 운반용 단말기, 망제어시스템을 양산해 전력화할 계획이다.


'군위성통신체계-II' 사업은 이미 전력화 된 '군위성통신체계'를 대체해 미래 전장 환경에서 요구되는 대용량 데이터 전송, 고속 항재밍 링크, 전군 통합 음성·데이터 전송 운용이 가능한 효율적인 위성 기반 통신 체계다.



재밍은 전파가 강한 주파수를 이용해 기존 주파수 대신 강한 전파의 주파수를 수신하도록 해 오작동을 일으키도록 하는 전파교란 기술이다. 항재밍은 이런 전파교란 신호를 상쇄하도록 그 신호와 반대되는 신호를 보내 재밍을 방해하는 기술을 말한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계약으로 ▲위성 단말기의 망제어 기능·다중접속·자원할당을 담당하는 제어시스템 ▲IP를 기반으로 음성 및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운반용 위성 단말 ▲개인이 휴대 및 설치·운용이 가능한 휴대용 위성단말 ▲모든 위성 단말에 장착되는 모뎀과 가입자 장치를 양산하게 된다.


한화시스템은 20여년간 군 위성통신 분야의 핵심인 위성단말·통신모뎀·망제어기를 개발, 공급해오고 있다. 특히 위성통신 모뎀은 국제표준기술에 기반하고 있으며, 보안·항재밍 등 국방 분야에 특화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고도화된 위성통신 기술을 바탕으로 한화시스템은 최근 한화그룹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우주사업에도 나설 계획이다.


김정호 한화시스템 C4I사업부장은 "한화시스템은 군 통신위성의 지상단말기와 위성탑재 중계기 핵심기술, 감시정찰 위성의 전자광학·적외선 탑재체, 위성통신안테나 등 다양한 위성 관련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향후 저궤도 통신위성서비스까지 위성 사업 역량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