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신한금융, 유럽 신재생에너지 투자 '맞손'
'글로벌 그린에너지 파트너십 펀드' 800억원 공동출자···스웨덴 풍력발전소 1호 투자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리딩그룹으로 치열하게 경쟁하는 KB금융그룹과 신한금융그룹이 유럽 신재생에너지 개발 사업에 투자하는 펀드에 공동 출자하면서 손을 맞잡았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과 신한금융은 '글로벌 그린에너지 파트너십 펀드'에 총 800억원 규모로 공동 출자했다. 양사는 지난 4월 한국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스프랏코리아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유럽 신재생 에너지 개발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이 각각 1500만 유로, KB손해보험(KB자산운용 LDI본부)과 신한라이프가 각각 200억원씩 총 800억원을 공동으로 출자했고, 스프랏코리아자산운용이 유로화 펀드, 신한자산운용이 원화 펀드를 각각 맡아 운용할 계획이다. KB금융과 신한금융은 '구바버겟 프로젝트'의 스웨덴 현지 신용보증을 위해 신용장(Letter of Credit)을 발급하였으며, 향후 여신 지원 등 금융 솔루션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양사는 '글로벌 그린에너지 파트너십 펀드'를 통해 스웨덴 풍력발전소 건설사업인 '구바버겟 프로젝트'를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구바버겟 프로젝트는 스웨덴에 74.4MW 규모 풍력발전소를 건설 및 운영하는 사업으로, 한국중부발전이 45%, 글로벌그린에너지파트너십 펀드가 55% 지분 투자자로 참여한다. 



한국중부발전은 이번 프로젝트에 앞서 하반기 운전 개시를 앞두고 있는 스웨덴의 254.2MW 규모 풍력발전소 구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끈 적이 있다. 이후에도 '구바버겟 프로젝트'의 안정적인 관리를 위해 전문가들을 스웨덴 현지에 파견하고 건설 공정과 운영 과정 전반을 모니터링하며 안정적인 사업관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KB금융과 신한금융은 향후 '글로벌 그린에너지 파트너십 펀드'를 통해 공동투자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유럽과 북미 등 전세계 시장으로 신재생에너지 투자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KB금융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국내 발전 공기업에 글로벌 그린 에너지 공급을 위한 통합 금융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해외 신재생에너지 시장 동반 진출의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KB금융은 'KB GREEN WAVE 2030' 전략을 통해 ESG 상품·투자·대출을 50조원으로 확대하고, 글로벌 그린에너지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펀드 출자를 통해 국내 발전 공기업에게 금융 솔루션을 제공해 글로벌 그린 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제로카본(Zero Carbon) 드라이브'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등 ESG 경영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