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동남아 사업 집중 수주…올해만 3개째
라오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 2차 프로젝트 수주
라오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 2차 프로젝트 위치도. 사진=금호건설


[팍스넷뉴스 김호연 기자] 금호건설이 동남아 시장을 중심으로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 임하고 있다. 올해에만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등에서 3번째 사업을 수주했다.


금호건설은 16일 '라오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 2차'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주간사인 동부건설과 함께 약 4년간 이번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라오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 2차' 프로젝트는 한국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이 재원을 조달하고 라오스 비엔티엔시 공공사업교통국(DPWT)이 발주한 사업으로 사업비 규모는 약 511억원이다.



이번 사업은 2014년 완료된 '라오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 1차'의 후속 공사다. 금호건설은 ▲제방축조 및 호안정비(총 연장 8.3㎞) ▲강변공원 조성(총 면적 5.9ha) ▲강변도로 (총 연장 4.4㎞) 및 산책로 (총 연장 1.01㎞) 조성 등으로 구성했다.


금호건설은 지난 1월 '베트남 렌강(Len River) 관개시설 개선사업' 수주를 시작으로 6월 '캄보디아 반테민체이 관개개발 및 홍수저감사업'과 9월 '라오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 2차'를 연이어 수주했다.


금호건설이 따낸 3개의 사업은 모두 한국 EDCF 재원으로 추진된 사업이다. 현재 정부는 개발도상국의 상수도와 관개시설 건설 등의 '기후 변화 적응' 분야에 집중 투자 중이다. 앞으로는 신재생에너지 확충 등 온실가스를 저감할 수 있는 '기후변화 완화'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금호건설은 정부의 정책에 발맞춰 기존의 수자원 개선사업 실적과 신재생에너지 기술을 활용해 EDCF로 추진하는 사업에 적극 참여한다. 수자원 개선사업 이외에도 ▲필리핀 푸에르토 프렌세사 공항 ▲두바이 신공항 여객터미널 ▲아부다비 관제탑 등 다수의 해외 공항 공사와 베트남의 웨스턴뱅크타워 등 다양한 해외사업을 수행했다. 이를 바탕으로 해외시장 진출을 확대할 예정이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동남아지역의 여러 공사를 통해 쌓아온 시공 경험과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 적극적으로 다양한 해외사업을 발굴해 해외시장 진출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