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아시아옵틱스, 코아시아씨엠비나 최대주주로
"광학렌즈·카메라모듈 수직계열화 통한 원컴퍼니 포트폴리오 구축"

[팍스넷뉴스 신진섭 기자] 코아시아옵틱스가 베트남에 위치한 휴대폰 카메라모듈 제조 및 판매 회사 코아시아씨엠비나(코아시아CM비나)의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코아시아옵틱스는 약 41억원(350만 달러)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코아시아CM비나 지분 46.47%를 내달 7일 인수할 예정이다. 지난 7월 인수한 코아시아씨엠이 보유한 지분을 포함하면 코아시아옵틱스의 코아시아씨엠비나 실질 지분율은 56.74%에 달한다.


코아시아씨엠비나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용 카메라에 모듈을 납품하는 1차 협력사다. 이 회사는 코아시아씨엠으로부터 카메라모듈 연구개발·영업 및 원부자재 등 모듈 사업의 핵심부문을 지원받고 있다.


코아시아그룹은 이번 지분 인수를 통해 코아시아옵틱스를 주축으로 광학렌즈와 카메라모듈이 결합된 '원 컴퍼니(One Company)'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계획이다. 코아시아씨엠비나는 베트남에 생산공장이 위치해 있어 높은 품질력을 통한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코아시아옵틱스 측은 "기존 렌즈 사업만 영위했던 코아시아옵틱스는 이번 최대주주 등극을 통해 카메라 모듈 사업 수직계열화 구조를 확립했다"며 "고화소·고성능 카메라모듈 트렌드 등 시장의 높은 요구사항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후면카메라 모듈 증설에 사용하기 위한 투자"라고 말했다.


코아시아씨엠비나는 지난해 매출액 3038억원을 기록했으며 올해 상반기까지 146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코아시아씨엠비나 실적은 오는 4분기부터 코아시아옵틱스 연결 실적에 반영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