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500억 상당 ESG 전용 펀드 조성
국내 화학사 첫 ESG펀드... 수소·CCUS 등 탄소 중립분야 투자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롯데케미칼이 국내 화학기업으로는 처음으로 ESG 전용 펀드를 조성한다.


롯데케미칼은 24일 총 500억원 상당의 'ESG 전용 펀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번 펀드는 지난 2월 발표한 'Green Promise 2030' 친환경 전략의 실행을 가속화하고 실질적인 투자를 실행하고자 조성됐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16일 환경,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투명한 지배구조를 정립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ESG위원회를 신설한바 있다. 롯데케미칼 ESG위원회는 23일 제1회 위원회를 개최하고, 1호 안건으로 '롯데케미칼 ESG펀드' 조성을 의결했다.



이번 펀드는 국내 화학사가 조성한 첫번째 ESG 전용 펀드다. 출자는 롯데케미칼이 담당하고 운용은 롯데벤처스가 맡는다.


롯데케미칼과 롯데벤처스는 기존 이노베이션펀드 1,2호의 운용을 통해 화학신소재, 차세대 에너지, 바이오·헬스케어 등 미래 유망 기술의 조기 확보를 위한 투자를 진행해 왔다.


신설 ESG펀드는 청정수소 생산, 탄소 포집·저장·활용 기술(CCUS), 플라스틱 재활용, 에너지 효율화 등 탄소중립 분야에 집중 투자함으로써 파트너사와 함께 친환경 전략 실현을 위한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통합 대표이사는 "롯데케미칼 ESG펀드를 통해 친환경 전략과 연계한 유의미한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