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모빌리티 소재社 변신…'2025년 기업가치 30조'
2차전지·모빌리티·친환경 소재 중심...모빌리티 소재 통해 이익 80%이상 창출
◆이완재 SKC 사장이 24일 모빌리티 소재기업 전환을 골자로 한 '프라미스 앤 딥 체인지'를 발표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SKC가 오는 2025년까지 2차전지, 반도체 등 모빌리티 소재 중심으로 사업구조 전환을 완성하고 글로벌 모빌리티 소재 회사로 도약한다. 2차전지용 차세대 음극재와 양극재, 하이퍼포먼스 컴퓨팅용 글라스(Glass) 기판 등 새로운 소재사업에 나선다.


SKC가 24일 'SKC 인베스터데이(Investor Day)'를 열고 향후 5년간의 성장 전략을 담은 파이낸셜 스토리 '프라미스 앤 딥체인지'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이완재 SKC 사장은 "2025년 기업가치 30조원 규모의 글로벌 No.1 모빌리티 소재회사로 '비상(飛上)'하겠다"고 선언했다. SKC는 2025년까지 이익의 80% 이상을 모빌리티 소재에서 창출하는 등 사업구조를 바꿔나갈 계획이다.


기업가치 창출 핵심은 2차전지 소재다. 신성장동력으로 안착한 동박 사업은 말레이시아 5만톤, 유럽 10만톤, 미국 5만톤 등 적극적인 해외 증설로 생산규모를 총 연 25만 톤까지 늘리기로 했다. 글로벌 시장 점유율 35% 이상의 압도적 1위 플레이어로 도약하는 것이 목표다. 올해 1분기 SK넥실리스의 세계 판매량 점유율은 22%로 1위를 기록했다.



실리콘 음극재, 하이니켈 양극재 등 2차전지의 성능을 대폭 개선할 수 있는 신규 소재 사업에도 진출한다. SKC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실리콘 기술을 가진 회사와 협력해 음극재 기술을 확보하고 핵심사업으로 키워나갈 방침이다. 양극재 역시 글로벌 기업과 협력해 사업화를 추진한다. 2025년까지 동박 등 2차전지 사업 매출을 현재의 10배인 4조원 규모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모빌리티 소재의 양대 축인 반도체 소재사업은 새로운 하이테크 제품으로 확장한다. 기존 CMP패드, 블랭크마스크 사업 본격화와 함께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하이퍼포먼스 컴퓨팅용 글라스 기판'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운다. 이를 기반으로 전체 반도체 소재사업 매출을 2025년까지 2조원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KC는 "기존 플라스틱 대신 SKC 글라스 기판을 적용하면 반도체 패키지 두께와 전력 사용량이 절반 이상 줄고, 데이터 처리량이 획기적으로 증가한다"면서 "데이터센터는 필요 면적이 기존의 20% 수준으로 감소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8년부터 협력업체 70여곳과 함께 제품을 개발해온 SKC는 글로벌 반도체 제조사로부터 시제품 인증을 마쳤다. 현재 글로벌 반도체 장비회사, 메이저 고객사와 공동으로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친환경 소재사업도 확장한다. 기존 필름, 화학사업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를 중심으로 고도화한다. 화학사업은 친환경공법 프로필렌옥사이드(PO)로 만든 고부가 프로필렌글리콜(PG)과 바이오 폴리올을 확대한다. 필름사업은 친환경, 첨단 IT소재를 강화한다. 생분해 신소재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생분해 수지(PLA),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PBAT)등 생분해 소재 기술력에 석회석 라이멕스 기술을 결합한다. 2025년까지 3조원 규모의 매출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필요한 재원은 사업 합작, 정책금융 등 전략적 파이낸싱과 내부 현금 창출 확대 등으로 자체 조달할 계획이다. 재무안정성은 현 수준을 유지하면서 주주 등 이해관계자의 이익을 보호한다는 가이드라인도 제시했다.


이완재 SKC 사장은 "2016년 '우물에서 벗어난다'는 의미의 '탈정(脫井)'을 약속하고 환골탈태 수준의 딥체인지(Deep change)를 추진해왔다"면서 "'글로벌 메이저 소재 솔루션 마케터'를 지향점으로 삼아 고객 가치를 증대하고 이해관계자와 함께 지속가능한 가치로 세상을 바꾸는회사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