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버즈, 실질심사관련 개선계획이행내역서 제출
유상증자·매출 다각화 진행…거래소 15일 영업일내 상장폐지 여부 결정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컨버즈가 한국거래소에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에 대한 개선계획이행내역서를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컨버즈는 지난해 10월 제출한 정정감사보고서에서 2019년도말 자본금 전액잠식을 공시했다. 같은날 지난해 2월 29일을 기준으로 특정목적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자본금 전액잠식상태를 해소했음을 공시했다.


한국거래소는 이와 관련해 지난해 10월 말 컨버즈를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분류했다. 같은 해 11월 기업심사위원회에서 개선기간 10개월을 부여하였고 그 종료일은 지난 9월 25일까지였다. 


컨버즈는 개선기간 부여 이후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유상증자 및 전환사채의 자본전환으로 부채감소와 유동성강화를 실현했다. 영업 지속성 강화를 위해 자회사 알에프윈도우와의 합병, 적자 지류사업의 구조조정, 블랙박스 사업의 해외진출 강화 등 매출의 다변화와 수익성 극대화를 추진하며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만들었다.



곽종윤 컨버즈 대표는 "한국거래소가 제시한 상장유지조건을 충족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고, 괄목할 만한 성과와 계속기업으로의 실현가능한 계획을 담아 이행내역서를 제출했다"며 "현재 당사는 유가증권 상장회사로 손색이 없는 기업으로 변화했으며 현재까지 회사를 믿고 고통을 감내해준 9000명 가량의 주주들에게 기업가치 제고를 통해 주주가치 상승으로 보답하고 싶다"는 심경을 전했다.


거래소는 본 개선계획 이행여부에 대한 심의요청서를 접수한 날로부터 15영업일내에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상장폐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