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닥 테크놀로지, '라이즌' 메인넷 출시
디지털 자산 플랫폼으로 전환...결제·NFT 등 비즈니스 수요 충족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HN(구 현대BS&C) 정대선 사장이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 기업 에이치닥 테크놀로지(이하 에이치닥)가 텐더민트 엔진 기반 메인넷 '라이즌(Rizon)'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라이즌은 텐더민트 엔진 기반 위임지분증명(Delegated Proof of Stake) 합의 알고리즘 방식으로 운영된다. 라이즌은 모듈형 블록체인으로 코스모스의 최신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 Software Development Kit)를 이용해 다양한 비즈니스 수요를 충족하는 자체 블록체인을 만들어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블록체인 기술이 필요한 기업들은 라이즌을 활용해 자체 블록체인 모델을 구축하고 운영할 수 있다. 


에이치닥은 라이즌에 블록체인 간 상호운용 기술(IBC: Inter Blockchain Communication)을 적용했다. 이에 따라 다른 블록체인 메인넷과도 연동할 수 있다. 에이치닥은 다양한 산업별 비즈니스에 필요한 기능을 지원하는 모듈을 지속적으로 라이즌에 추가 및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에이치닥은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에이치닥이 보유한 분산신원확인(Decentralized Identifiers) 기술을 이용해 연예인 저작물의 저작권 소유를 증명하고 경매 시장에서 거래하는 등 NFT 사업에 필요한 모듈을 개발한다. 또한 엔터테인먼트 기획사와 협업, 한류 콘텐츠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 직접 진출한다고 밝혔다. 


원성환 에이치닥 테크놀로지 대표는 "기존의 메인넷을 대체하는데 쉽지 않은 난관이 있었으나, 업계에서 널리 인정받는 텐더민트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완전히 새로운 메인넷을 개발하고 출시하는 데 성공했다"라며 "스위스 금융시장감독청(FINMA) 등 금융 규제기관 검토를 적법하게 통과한 에이치닥은 새로운 메인넷과 자산유동화 스테이블코인 등을 이용한 결제 플랫폼으로서 세계시장에 본격 진출하겠다"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