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람코자산운용, 분기배당형 리츠 블라인드펀드 설정
목표수익률 8%…개인투자자도 투자 가능
이 기사는 2021년 09월 29일 14시 5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진=코람코자산운용


[팍스넷뉴스 김호연 기자] 코람코자산운용이 '코람코리츠앤인컴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29호(이하 리츠앤인컴펀드4호)'를 설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개인투자자가 참여할 수 있는 분기배당형 블라인드펀드는 부동산펀드업계에서 이 펀드가 최초다.


리츠앤인컴펀드4호는 상장예정 리츠와 상장 부동산·인프라 펀드 등에 분산 투자하는 130억 원 규모 블라인드펀드다. 최근 코스피 종목들의 지지부진한 흐름과 달리 안정적인 상승세에 있는 리츠 관련 종목에 투자하는 것이 특징이다. 코람코자산운용은 일부자금을 상장 준비단계의 일반 공모주에도 투자해 수익률을 더 높일 계획이다. 운용기간은 36개월이며 목표수익률은 내부수익률(IRR) 기준 8%다.


그동안 상장리츠 블라인드펀드의 배당은 반기마다 진행하는 연 2회가 최대였다. 매분기 배당을 예고한 상장리츠 블라인드펀드는 코람코 리츠앤인컴펀드4호가 처음이다. 최근 코스피에 상장한 SK리츠도 분기배당을 앞세워 흥행에 성공해 향후 운용사들의 배당 정책 변화가 예상된다.



일반적인 부동산 블라인드펀드가 기관들에게 투자금을 모집하는 것과 달리 리츠앤인컴펀드는 증권사 WM창구를 통해 개인 투자자에게도 개방했다. 이 펀드를 담당하는 이병윤 운용역은 "최근 과열되고 있는 개인투자자들의 부동산 실물투자를 간접투자로 유도하기 위한 대안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감정원과 한국부동산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 오피스텔 평균 수익률은 4.33%, 상업용 부동산 평균수익률은 2%대에 그치고 있다. 실물부동산 투자와 비교하면 리츠앤인컴펀드의 수익률은 상대적으로 매력적이다. 배당도 매분기 이뤄지기 때문에 개인투자자들도 직접임대에 준하는 현금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부동산투자업계에서는 향후 부동산 직접투자보다 상장리츠 등을 통한 간접투자 비중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 분기배당형 상품에 대한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측한다.


이재길 코람코자산운용 멀티에셋본부장은 "최근 상장리츠 수익률이 코스피 성장률을 훌쩍 넘어서며 상장리츠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며 "국내 상장리츠는 2018년 이후 연평균 2.3배씩 성장하고 있는 신시장으로 향후 꾸준한 우상향을 예상할 수 있어 기관투자자는 물론 개인투자자들에게도 안정적인 수익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