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美텍사스주에 168MW 규모 태양광 발전소 준공
미국 에너지 정책에 태양광 산업 성장세... 100MW 이상 발전소 준공 실적 추가
한화큐셀이 미국 텍사스 주에 건설해 운영 중인 태양광 발전소.(사진=한화큐셀 제공)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한화큐셀이 미국에서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해 직접 운영한다.


한화솔루션 큐셀부문(한화큐셀)은 30일 미국 텍사스주 북동쪽에 자리한 패닌 카운티(Fannin county)에 168메가와트(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해 직접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기준 약 23만8000명이 1년 동안 가정용으로 쓸 수 있는 전력량이다.


한화큐셀은 지난 2018년 텍사스 내 최대인 235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한 바 있다. 이번 준공으로 100MW 규모 이상의 발전소 준공 실적을 추가하게 됐다.



한화큐셀은 미국에서 태양광 발전소 설계 조달 시공(EPC) 분야와 태양광 모듈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리포트에 따르면 한화큐셀은 2020년 미국 태양광 발전소 EPC 실적에서 상위 10위권에 올랐다.


한화큐셀은 미국 시장 성과의 원인으로 엄격한 품질관리와 브랜드력을 꼽았다. 한화큐셀 관계자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의 품질 검사 기준보다 최대 3배 혹독한 조건으로 품질 관리를 진행한다"면서 "작년 12월엔 세계적 검증 기관인 '티유브이 라인란드(TÜV Rheinland)'의 신규 태양광 모듈 품질 검사(QCPV) 인증을 업계 최초로 획득했다"고 말했다.


한화큐셀은 작년 5월에는 글로벌 태양광 전문 검증기관 디엔브이지엘(DNV GL)과 피브이이엘(PVEL)이 실시하는 '2021 태양광 모듈 신뢰성 평가'에서 6년 연속 '톱 퍼포머(Top Performer)' 기업으로 선정됐다.


향후 미국 시장의 성장세는 가속화 될 전망이다. 미국 행정부는 기후 문제를 국가 중요 과제로 설정하고 탄소 배출 감축 및 재생에너지 확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미국 에너지부가 지난 8일 공개한 태양광 미래 연구(Solar Futures Study)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전체 전력 공급 중 태양광 에너지 비중은 2035년 최대 40%, 2050년 45%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에너지부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2025년까지 연간 평균 30GW(기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발전설비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지난해 미국 태양광 신규 설치량은 총 15GW다.


이구영 한화큐셀 대표이사는 "미국 태양광 시장은 저탄소, 친환경 경제의 세계적 기조 아래 급성장하고 있다"며 "엄격한 품질관리와 브랜드력을 기반으로 미국 태양광 시장에서의 선도적 시장 지위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