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레보비르 임상 2상 주평가변수 미충족
위약 대비 바이러스양 감소 유효성 확인 안돼…개발 중단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부광약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이었던 항바이러스제 '레보비르'가 추가 2상 임상시험에서 주평가변수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부광약품은 레보비르를 코로나19 치료제로서 개발하는 것을 중단하기로 했다.


부광약품은 레보비르의 코로나19에 대한 추가 임상 2상(CLV-203) 결과, 주평가변수에서 위약 대비 레보비르의 치료 효과가 통계적으로 유의함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부광약품은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CLV-201 임상시험에 참여한 고혈압 환자 중 레보비르 투약군에서 위약군보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감소하는 경향을 확인했다. 이를 근거로 경증·중등증 코로나 환자를 대상으로 한 후속 임상시험인 CLV-203을 승인받아 진행했다.



경증 환자를 대다수로 진행한 해당 임상에서는 주평가변수인 활성 바이러스양 감소에 대해 위약 대비 레보비르 캡슐의 유효성을 확인하기 어려웠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이는 레보비르의 경우 잘 통제된 중등증의 환자군에서 바이러스 감소 경향은 확인되나 경증의 환자군에서는 이러한 경향을 확인하기 어려운 것으로 설명된다"고 말했다.


부광약품은 레보리브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는 것을 중단하기로 했다. 사실상 개발 포기를 선언한 셈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향후 레보비르의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추가적인 개발은 계획하고 있는 것이 없다"고 언급했다.


한편 레보비르는 부광약품이 자체 개발한 국내 11호 신약으로, 국내외에서 B형 간염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