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준법위, 지배구조 개편 작업 적극 참여
연내 BCG 보고서 발간 후 지배구조 개편 착수할 듯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삼성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의 지배구조 개편 작업에 적극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삼성그룹 내 조직 쇄신 작업도 빠르게 추진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지형 삼성준법위 위원장|삼성준법감시위원회 제공


30일 삼성준법감시위원회 2020 연간보고서에 따르면 준법위는 삼성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해 후속 방안을 검토하고 실행할 예정이다. 


준법위는 "경영권 승계, 노동, 시민사회 소통 등 3대 준법의제 관련한 준법문화 정착을 위해 후속 방안들을 검토 중"이라며 "삼성 관계사의 TF(태스크포스)가 추진하는 외부 컨설팅 용역 결과를 검토해 삼성의 지배구조 관련 개선 활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은 앞서 지난해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핵심 관계사들이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해 보스턴컨설팅그룹(BCG)에 용역을 맡겼으며, 연내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삼성은 BCG 보고서가 나오는 대로 세부 검토를 마치고 본격적인 지배구조 개편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준법위의 역할도 더욱 커질 전망이다.


재계에선 그동안 전문경영인이 이끄는 집단지배체제, 지주사 설립 등을 포함한 지배구조 개편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5월 대국민 발표에서 자녀에게 경영 승계를 하지 않겠다며 '4세 경영 승계 포기' 의사를 내비치면서다. 


현재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계열사 임직원에 대한 인사평가가 시작된 만큼, 이르면 올해 말 이뤄지는 조직개편 때 지배구조 개편안의 윤곽이 나타날 가능성이 제기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