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빅데이터 기반 아파트 하자 관리
"품질 향상으로 고객 만족"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대우건설은 30일 빅데이터 기반의 하자분석시스템(ARDA, Apartment Repair Data Analysis)을 개발해 품질 관리에 나선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기존 하자관리시스템에 수십 년간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빅데이터 처리 및 분석, 시각화 기술을 이용한 하자분석시스템(ARDA)을 개발해 공동주택 품질과 입주민의 만족도를 향상시키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하자분석시스템(ARDA)은 통합 대시보드를 활용해 전국 푸르지오 현장에서 발생하는 하자 현황을 실시간으로 구현한다. 통합 대시보드는 하자의 유형, 시기·세대수별 하자 현황, 처리 과정 등을 한 눈에 보여준다. 해당 현장을 유사 현장과 비교해 특이점이 있는 지도 분석해준다.



대우건설은 문제점을 조기에 발견하고, 빈번하게 발생하는 하자에 대해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 푸르지오 아파트의 하자 감소와 품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 대우건설은 빅데이터 기술과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현장별 하자 건수 예측, 문제 공종 사전 예측, 하자 발생 원인 추적·분석·예방 등 선제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지속적인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