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림, 성석경 대표 '대통령 표창' 수상
특장차 분야 혁신기술 공로 인정…플랫폼 개발 및 전기∙수소 특장차 사업 등 박차
◆성석경 광림 대표이사가 지난달 30일 열린 조달청 '조달의 날' 기념행사에서 대통령 표창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특장차 전문기업 광림의 성석경 대표가 혁신기술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1일 광림은 지난달 30일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회 조달의 날' 기념행사에서 성 대표가 혁신조달 등 공공조달 발전 유공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개최된 이번 행사는 정부 역점과제인 혁신조달의 성공적 확산을 격려하고 공공조달의 투명성, 효율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성석경 대표는 특장차 분야의 기술을 집중 개발하고 적극적인 해외 인증 획득을 통해 높은 수출 실적을 달성한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현재 광림은 ▲크레인류 ▲전기공사 고소작업차 ▲통신공사 고소작업차 ▲노면청소차∙살수차 등 환경 관련 특장차, 일반∙화학화재 진화 소방차 등 다양한 분야의 특장차를 생산 중이다. 우수한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조달시장에서 지난해 2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국내 특장차 기업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다.


광림은 지난해 조달청 해외조달시장 진출유망기업(G-PASS)에 지정되는 등 적극적으로 해외 진출도 꾀했다. G-PASS는 조달청이 품질∙기술력이 우수한 국내 기업의 해외 조달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제도다. 광림의 지난해 수출액은 약 307억원으로 2019년 약 218억원 대비 141% 증가한 수출 실적을 달성했다.  2018년 약 140억원 대비 2배가 훌쩍 넘는 수치다.


올해에도 적극적 해외 인증 획득 노력에 힘입어 높은 수출 실적이 기대된다. 러시아에서 신형 크레인 시장점유율 1위를 이어온 광림은 지난 2019년 19.27%이던 러시아 시장 점유율을 지난해 27.10%까지 확대했고 올해 1분기에는 33.44%를 기록했다.


광림은 다수의 특허, 고효율 인증, 조달청 우수제품, 해외 진출을 위해 EAC(Eurasian Conformity), ISO9001(품질경영시스템 표준), ISO14001(환경경영체제 표준) 등 해외인증을 확보했다. 또한 해외 조달을 유치하고자 G-PASS를 통해 UNGM(유엔조달시스템) 등록 진행 및 실무 교육을 참가해 TAS(Tender Alert Service) 등록도 마쳤다. 


기술 개발 및 다양한 분야로의 사업 확장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림은 지난 2018년 군산연구소를 설립하고 전기크레인, 전기고소 작업차 등 전기특장차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미국 '라이드셀(RideCell)'과 손잡고 세계 최초로 특수 산업용 차량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IoT 자동화 및 모빌리티 플랫폼' 개발에도 착수한 상태다. 캐나다 운송 솔루션 제공 업체인 GCN(Giga Carbon Neutrality)과 중국 베이징에 5대 5 합작 법인을 설립해 전기∙수소 특장차 개발 및 생산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글로벌 전기∙수소차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관련 특장차 시장에 먼저 진출하겠다는 전략도 세웠다.


신재생에너지, 태양광, 풍력, 수소에너지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진출에 본격 나선 광림은 차세대 친환경 에너지 자원을 전기특장차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등 신사업을 위한 장기적인 플랜도 구축해둔 상태다.


성석경 광림 대표는 "특장차 부문 국내 시장점유율 1위 기업으로써 제품에 대한 노하우를 통해 품질 안정성과 내구성이 검증됐다"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 해외인증 획득을 통해 글로벌 특장차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