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기술인력·젊은인재' 발탁
예년보다 한 달 가량 빠른 임원 인사... 신성장, 에너지 사업 강화 목표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한화솔루션이 한화그룹 계열사 가운데 처음으로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한화솔루션은 김재형 케미칼 부문 전무를 부사장으로 임명하는 등 부사장 3명, 전무 10명, 상무 26명 등 39명을 승진시키는 내용의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한다고 5일 밝혔다.


한화솔루션은 "신규 보직 임원 중심으로 조직을 정비해, 내년 사업 계획의 원활한 수립과 차질 없는 집행을 위해 예년보다 정기 인사를 한 달 이상 앞당겼다"고 설명했다.



올해 인사에서는 수소를 비롯한 미래 전략 사업 강화를 위해 기술 인력을 중용하고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젊은 인재들이 신규 임원으로 대거 발탁됐다. 특히 조용우(42) 상무는 올해 3월 부장으로 승진했는데, 7개월만에 임원으로 발탁됐다.


한화솔루션은 "실무 조직을 이끌 임원들이 자신의 책임 하에 내년 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인사 시기를 앞당겼다"면서 "미래 신성장 사업 육성 및 에너지 사업 강화를 위해 글로벌 역량을 갖춘 젊은 임원을 핵심 포지션에 전진 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화솔루션 정기 임원인사 명단 (가나다 순)


<케미칼 부문>

▲   부사장 김재형, 정훈택

▲   전무 이기수, 원재식, 주재순

▲   상무 권영삼, 김청운, 김형무, 변성준, 안귀룡, 정두영, 한승희


<큐셀 부문>

▲   전무 반춘장, 유재열, 최문성

▲   상무 김봉수, 서신원, 신승현, 안수만, 이승윤, 한진


<첨단소재 부문>

▲   전무 최명환

▲   상무 박찬기, 신동환, 윤희주, 황택훈


<유럽에너지 부문>

▲   상무 이훈성, 임성철


<인사이트 부문>

▲   부사장 임재환

▲   전무 여성진

▲   상무 이종열


<갤러리아 부문>

▲   전무 김태원

▲   상무 강신호, 박영수, 이림


<전략 부문>

▲   전무 김기홍

▲   상무 오명일, 조용우, 한상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