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證 "코오롱글로벌, 풍력 수익모델 제시 중"
"지분 투자부터 EPCI까지 친환경 사업 확대"
이 기사는 2021년 10월 07일 15시 0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시공능력평가 16위 건설사 코오롱글로벌이 친환경 사업인 풍력 발전에서 새로운 수익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는 증권가 분석이 나왔다. 


NH투자증권은 7일 리포트를 통해 코오롱글로벌이 풍력사업 지분 투자부터 EPCI(설계·구매·시공·설치)까지 개발과 운영에서 취할 수 있는 수익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민재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2000년대부터 코오롱글로벌은 국내 육상풍력 지분 투자와 EPC를 통해 사업을 확대하는 중"이라며 "올해는 상업운전부터 EPC 계약까지 넓혀가고 있다"고 말했다. 


코오롱글로벌은 ▲10년 이상 노후 육상풍력 발전소를 중심으로 저용량 터빈을 대용량 터빈으로 확대하는 리파워링(repowering) 시장 진출 ▲2024년 완도해상풍력(400MW)을 시작으로 해상풍력 시장으로 확대 ▲중장기적으로 풍력발전과 수소생산을 연계하는 등 그린에너지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은 2025년 코오롱글로벌의 풍력발전 배당수익이 100억원, 2030년에는 2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풍력발전 사업 가치는 2800억원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NH투자증권은 코오롱글로벌의 올해 영업이익을 2331억원으로 전망했다. 전년 대비 32.2%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기준 사업 부문별 매출 비중은 건설 52%, 유통 35%, 상사 9%다.


이 애널리스트는 "건설 부문은 지역주택조합 중심의 주택 매출이 확대되고 유통 부문은 BMW 신차 출시와 A/S 매출 확대를 예상한다"며 "건설, 유통과 상사 부문까지 고른 실적 개선이 나타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만 ▲원자재 및 석탄 가격 상승으로 주택 시장 축소 ▲해상풍력 사업 배당금 축소 가능성 등은 리스크로 언급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코오롱글로벌, 관급기관 입찰제한 취소 소송 기각

"효력정지 가처분신청·항소 진행할 것"

투자금 몰리는 건설 풍력업

신한금융 전국 4곳에 1500억 투입…코오롱글로벌 수소화도 추진

코오롱글로벌, 15일 풍력사업 관련 IR 개최

6개 기관투자가 대상 신성장 사업 설명회

코오롱글로벌, AI 스마트 안전현장 구축

6개 협력사와 MOU 체결…중대재해 제로 박차

DS투자證 "코오롱글로벌, 가치 재평가 시급"

목표주가 4만원 제시…실적·신사업 대비 저평가

코오롱글로벌, 풍력발전 '비전 2030 로드맵' 가속

육상→해상→풍력 '수소화'까지…4분기 5개 사업 가시화

코오롱글로벌, 2분기 수주 10조원 돌파

시공능력평가 16위···"하반기 긍정적"

코오롱글로벌, 상반기 영업익 1213억…전년比 51.1%↑

건설·자동차·상사 등 주요 사업 동반성장…분기 최대 실적

코오롱글로벌, 3개월 영업정지 확정

2015년 일산화탄소 사망사고 영향…"수주잔고 10조 등 영향 제한적"

화천대유와 오징어게임

최강 포식자들 민낯…욕망의 소용돌이 끝 어디

코오롱글로벌, 관급기관 입찰제한 가처분 '인용'

2심 판결 때까지 입찰 가능…"법적 절차 따라 항소심 대응할 것"

코오롱글로벌, 브랜드 사용료 63억 증가

예상 매출 20% 증가 영향…3년간 총 253억 지불

코오롱글로벌, 역대급 신규수주…수주잔고 10조 돌파

안동 재건축·엄궁1구역 잇따라 수주…올해 3.1조 달성 전망

코오롱그룹, 윤창운 부회장 승진 등 45명 임원인사

예년보다 한달 앞당겨 실시…40대 젊은·여성 임원 대거 발탁

코오롱글로벌, 3Q 영업익 690억…전년比 36.5%↑

건설부문 매출 5390억 전년比 44.8% 증가, 사상 최대

코오롱글로벌, 50.8억 현금배당…주당 200원

3분기 배당…이달 23일 지급

코오롱글로벌, 594억 평창 횡계풍력 수주

EPC 지분 100%…22년 6월 착공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