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美그린에너지 기업 CEO 연쇄 회동
탄소중립 조기 달성 협력... ESG 가치 실현 속도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과 플러그파워 앤드류 J. 마시 CEO(왼쪽).(사진=SK 제공)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수소에너지와 에너지솔루션 등 그린에너지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잇따라 만나 탄소중립 조기 달성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지난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미국 수소에너지 선도기업인 플러그파워 앤드류 J. 마시(Andrew J. Marsh) CEO를 만나 다양한 수소 관련 기술을 통해 수소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최 회장은 이날 "플러그파워가 확보하고 있는 수소 관련 핵심기술과 SK그룹이 갖고 있는 에너지 관련 인프라 및 네트워크는 한미 양국의 넷제로(Net Zero)를 조기에 달성하는데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양사가 긴밀하게 협력해 아시아 지역의 수소 시장 진출도 가속화해 나가자"고 말혔다.



최 회장은 이어 "SK그룹의 각 관계사들은 SK 경영철학인 DBL을 실천하기 위해 구체적인 탄소 저감 수치 등 넷제로 활동을 측정(Measure)하고 있다"면서 "넷제로 활동도 측정할 수 있어야 개선하고 발전시켜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마시 CEO는 "수많은 아시아 기업들로부터 협력 제의를 받았지만 이중 SK그룹이 갖고 있는 신뢰감과 네트워크를 감안해 SK그룹과 협력하게 됐다"면서 "양사의 강점을 앞세워 아시아 지역 수소생태계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답했다.


최 회장과 마시 CEO의 이 같은 협력방안은 이날 SK E&S와 플러그파워가 아시아 수소사업을 공동추진하는 합작법인을 설립키로 주주간 계약을 체결하면서 구체화됐다.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과 마시 CEO가 이날 체결한 계약에 따라 양사는 오는 2024년까지 수소 연료전지, 수전해 설비 등 수소사업 핵심 설비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Giga Factory & R&D Center'를 수도권에 건설하고, 여기서 생산되는 수전해 설비와 연료전지의 단가를 플러그파워의 기술력을 활용, 획기적으로 낮춰 국내 및 아시아 시장에 공급키로 했다.


최 회장은 이날 오전에도 SK서린사옥에서 SK E&S가 지난달 95%의 지분을 확보한 미국 그리드 솔루션 기업 KCE(Key Capture Energy)의 제프 비숍(Jeff Bishop) CEO를 만나 에너지 솔루션 시장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그리드 솔루션은 재생에너지가 증가함에 따라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전력공급의 변동성과 전력망의 불안정성을 보완하기 위해 에너지를 저장하는 시설인 ESS를 활용하되, 이를 인공지능(AI)기술과 접목시켜 전기 수요/공급을 일정하게 유지하도록 하는 에너지 분야의 신산업을 말한다.


최 회장은 "향후 재생 에너지 확산을 가속화하기 위해서는 전력망 안정성 확보가 무엇보다도 중요한 과제인 만큼, 그리드 솔루션은 넷제로를 앞당길 수 있는 핵심 기술"이라면서 "KCE의 그리드 솔루션 역량과 SK그룹의 AI, 배터리 기술을 접목하면 미국 1위 그리드 솔루션 사업자로 성장함과 동시에, ESG 가치 실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SK그룹은 자체적으로 보유한 배터리와 소프트웨어 역량을 바탕으로 KCE의 그리드솔루션 사업 전문성을 활용하고, 추가 성장자금 투자 및 사업모델 고도화 등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KCE를 미국내 1위 기업이자 글로벌 탑티어(Top-tier)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SK그룹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이 탄소중립 및 넷제로 조기 달성을 독려하고, SK 관계사들의 RE100 가입을 주도한 것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보편적인 가치로 자리잡았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라면서 "최 회장이 이번에 미 에너지 혁신기업 CEO를 잇따라 만난 것도 ESG 경영의 깊이와 속도를 높여 나가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SK, '대체 단백질' 650억원 추가 투자…SPC삼립과 협력

美퍼펙트데이 지난해 540억 이은 추가 투자... 대체식품 공동투자 진행

SK E&S, 美플러그파워와 손잡고 수소시장 진출

51대 49 지분비율 합작법인 설립... 수도권 수소사업 설비공장 건설

SK E&S "수소 발판삼아 2025년 기업가치 35조"

2025년까지 수소 연간 총 28만톤 생산... 매출 13조, EBITDA 2조8000억 목표

최태원 회장 "탄소중립, SK가 먼저 움직이자"

확대경영회의 개최…그룹 '넷제로' 조기달성 주문

최태원 선택한 4대 사업, '그룹 체질 바꾼다'

⑤'첨단소재·그린·바이오·디지털' 주력계열사 미래 먹거리 사업재편 속도

"운용사, ESG 색깔을 찾아라"

⑦윤진수 KCGS 본부장 "기금운용 ESG 강조 분위기···운용사, 차별화된 '투자전략' 고민해야"

SK E&S, 상환전환우선주 우선협상자로 KKR 선정

2조4000억원 규모…수소·신재생에너지·에너지솔루션·저탄소 LNG 등 투자

국가산단, 생산·수출 'V자' 회복…탄소중립 부담

석유화학 등 온실가스 多배출업종 비중 65% 달해…지원책 필요

SK E&S, 美에너지솔루션 기업에 최대 4억불 투자

미국 레브 리뉴어블스 지분 확보…모회사 LS파워와 전략적 파트너십

SK E&S, 유증-자회사 지분 매입 이유는

몸집 불리기 시작... 신사업 진출·수익구조 개선 목표

최태원 "탄소제로 도달 사업, 관계사 역량 집중해야"

SK그룹, 2030년 2억톤 탄소 배출 감축 등 ESG별 세부 목표 실행

SK어스온, 탄소저장 그린 비즈니스 모델 확대

명성 사장 "40년 탐사 정신 바탕 사업 포트폴리오 혁신 완성"

SK가스-E&S, 수소전략 각자도생 이유는

최태원-최창원 회장, 사촌간 독자경영…지배구조상 향후 협업 가능성 낮아

최태원 회장, 美·유럽 '글로벌 스토리 경영' 광폭 행보

경제 교류 및 비즈니스 협력, 기후변화 등 폭넓은 주제로 의견 나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