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이앤씨, 국내 최초 전기차 자동주차시스템 선봬
충전 후 대기장소로 자동 이동…실시간 모니터링 제공도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코오롱글로벌의 스마트 콘테크(Smart Construction-Technology) 전문기업 코오롱이앤씨가 전기차용 기계식 주차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코오롱이앤씨는 지난 6일 기계식 주차시스템 전문회사인 신우유비코스와 '건축물 내 전기차 충전 자동화 시스템' 공동개발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양사가 공동개발에 나선 주차시스템은 기존 주차시스템에 자동 이동시스템을 결합한 기술이다. 전기차를 팔레트에 주차 후 충전건을 차량과 결합하면 팔레트가 충전공간으로 자동 이동한다. 또 충전이 끝나면 대기장소로 자동 이동된다. 덕분에 운전자의 별도 이동 조치가 필요 없다.



또 코오롱의 자체 개발 IoT 플랫폼 'IoK'를 접목해 실시간 충전상태, 주차장 상황 등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 각 시‧도별 자체 조례에 따르면 건축물 내 적게는 한 포인트(point)에서 많게는 다섯 포인트(point)의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그러나 늘어나는 전기차 수요에 반해 공급은 부족한 실정이다. ▲전기차 충전을 위한 우선순위 문제 ▲전기차가 완전히 충전된 후에도 해당 시설을 점유하고 있는 차량 및 전기차 충전을 위한 공간 문제 ▲충전 대기 공간 확보 등의 문제를 야기하고 있어 전기차 충전시설을 중심에 둔 거주민들 사이의 민원 또한 증가하고 있다.


코오롱이앤씨는 이번 기술 개발을 통해 충전시설로 인한 불편함이 해소되는 동시에 관련 민원도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현철 코오롱이앤씨 대표는 "수주 예정 프로젝트 설계에 이번 주차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라며 "기존 공동주택의 전기차 충전시설 고효율화 추진도 함께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이앤씨와 신우유비코스는 공동특허를 출원해 지적재산권을 공유할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코오롱글로벌, 관급기관 입찰제한 취소 소송 기각

"효력정지 가처분신청·항소 진행할 것"

투자금 몰리는 건설 풍력업

신한금융 전국 4곳에 1500억 투입…코오롱글로벌 수소화도 추진

코오롱글로벌, 15일 풍력사업 관련 IR 개최

6개 기관투자가 대상 신성장 사업 설명회

코오롱글로벌, AI 스마트 안전현장 구축

6개 협력사와 MOU 체결…중대재해 제로 박차

DS투자證 "코오롱글로벌, 가치 재평가 시급"

목표주가 4만원 제시…실적·신사업 대비 저평가

코오롱글로벌, 풍력발전 '비전 2030 로드맵' 가속

육상→해상→풍력 '수소화'까지…4분기 5개 사업 가시화

코오롱글로벌, 2분기 수주 10조원 돌파

시공능력평가 16위···"하반기 긍정적"

코오롱글로벌, 상반기 영업익 1213억…전년比 51.1%↑

건설·자동차·상사 등 주요 사업 동반성장…분기 최대 실적

코오롱글로벌, 3개월 영업정지 확정

2015년 일산화탄소 사망사고 영향…"수주잔고 10조 등 영향 제한적"

코오롱글로벌, 관급기관 입찰제한 가처분 '인용'

2심 판결 때까지 입찰 가능…"법적 절차 따라 항소심 대응할 것"

코오롱글로벌, 브랜드 사용료 63억 증가

예상 매출 20% 증가 영향…3년간 총 253억 지불

코오롱글로벌, 역대급 신규수주…수주잔고 10조 돌파

안동 재건축·엄궁1구역 잇따라 수주…올해 3.1조 달성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