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노사, '안전·건강·환경 일터 조성' 공동선언
안전예방수칙 수립…"중대재해 제로화"
기아 대표이사 최준영 부사장(왼쪽)과 전국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 최종태 지부장.(사진=기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기아는 지난 6일 오토랜드 광명에서 '안전·건강·환경 일터' 조성을 위한 노사공동 선언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최준영 기아 대표이사 부사장, 최종태 전국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 지부장 및 각공장과 판매, 정비 등 5개 부문의 노사대표가 참여했다.


기아 노사는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노사공동 안전예방수칙'을 작성해 중대재해 제로화를 통한 사회적 책임을 달성하고자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노사공동 안전예방수칙'에는 ▲규정 보호구 지급 및 착용 ▲안전 방호장치 임의 해제·우회 금지 ▲안전벨트 착용, 규정 속도 준수 ▲무인공정 임의출입 금지, 출입시 작업수칙 준수 ▲중량물 들기 작업시 하부 출입 금지 ▲밀폐공간 가스농도 측정 승인 후 출입 ▲전기취급시 전원차단 ▲지정구역 외 금연 ▲작업 전 사전 점검, 허가제 준수 ▲위험행위·요소 발견시 즉시 보고 등 기아 10대 안전수칙이 포함돼 간과하기 쉬운 위험요소를 차단하기 위해 노력한다.



기아 관계자는 "노사공동 선언문을 통해 안전하고, 건강하고, 환경적인 일터 만들기에 노사가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다짐했다"며 "앞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한 축으로서 안전 관리체계를 실현하고 노사가 모든 업무 영역에서 안전이 체질화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는 노사공동 선언문을 각 공장과 판매, 정비지점 등에 상시 게시할 예정이다. 더불어 노사공동 현장 점검 활동을 통해 지속적으로 안전관리에 힘쓸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