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역대급 실적 예고 三電…'7만전자' 지킬 수 있을까 外
이 기사는 2021년 10월 08일 08시 5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3분기 역대급 실적 예고 三電…'7만전자' 지킬 수 있을까[주요언론]

코스피 시가총액 1위 대장주 삼성전자의 3분기(7~9월) 역대 최대급 실적이 '도로 6만전자' 위기에 놓인 주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증권가는 8일 발표될 삼성전자의 3분기 잠정 매출액이 반도체 부문 호조에 힘입어 사상 최대인 7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추정한다.


GM "2030년까지 매출 두 배로 늘리겠다"[주요언론]

완성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오는 2030년까지 매출을 두 배로 늘리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특히 전기자동차로 매출 성장을 견인한다는 구상이다. 6일(현지 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메리 배라(사진) GM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미국 미시간주 워런의 GM 기술센터에서 열린 투자자 행사에서 이 같은 목표를 제시했다.


토스뱅크, 연간 대출한도 40% 소진…3일 새 2000억↑[주요언론]

토스뱅크가 공식 출범한지 3일 만에 연간 가계대출 가능액의 절반 가까이를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뱅크에서 이날 오후까지 실행된 대출 잔액은 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앞서 토스뱅크는 금융당국에 올해 말까지 신규대출을 5000억원 이내로 제한하겠다고 보고했다. 가계대출 총량 정책 동참을 위해서다.


서울시, 민간 재개발·재건축 심의 절반 단축 가속도[주요언론]

서울시가 민간 주도 재개발·재건축 관련 도시계획결정 및 사업시행인가과정에서의 심의 기간을 절반으로 단축하기 위해 제도 개선에 나선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신속통합기획' 1호 사업지인 신림1구역을 방문해 관련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후속조치다.



경총 "설문 기업 66.5%, '중대재해처벌법 이행 어렵다' 답변"[주요언론]

내년 1월에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에 대해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이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이를 보완해야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중소기업중앙회가 국내 기업 314개사(50인 이상)를 대상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이행준비 및 애로사항 기업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66.5%가 시행령에 규정된 경영책임자의 안전 및 보건 확보의무를 법 시행일까지 준수 가능하기 '어렵다'고 답변했다. 50인 이상 100인 미만인 중소기업의 경우 77.3%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